中 우주시대 '활짝' 선저우 17호 우주정거장 도킹 성공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윤선 기자
입력 2023-10-26 20:2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발사되는 중국 유인우주선 선저우 17호
    주취안 AFP연합뉴스 중국 유인 우주선 선저우神舟 17호를 실은 창청長征-2F 야오遙 로켓이 26일 주취안 위성발사센터에서 발사되고 있다 선저우 17호에는 승무원 리더인 탕훙보47 비행사와 탕성제33·장신린34 비행사가 탑승했다 20231026
    besthopeynacokr2023-10-26 140022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중국 유인 우주선 '선저우(神舟) 17호'를 실은 '창청(長征)-2F 야오(遙)' 로켓이 26일 주취안 위성발사센터에서 발사되고 있다. 선저우 17호에는 승무원 리더인 탕훙보(47) 비행사와 탕성제(33)·장신린(34) 비행사가 탑승했다. [사진=AFP·연합뉴스]
중국이 우주시대에 성큼 다가섰다.

26일 외신에 따르면 유인 우주선 '선저우(神舟) 17호'가 우주정거장 '톈궁'(天宮)과 도킹하면서 중국의 우주산업에 한 획을 그었다. 

중국은 이날 오전 중서부 간쑤성에 소재한 주취안 위성발사센터에서 선저우 17호를 발사체 '창정(長征)-2F 야오(遙)'에 실어 발사했다. 중국 유인 우주탐사 프로젝트 판공실이 같은 날 오후 5시 46분께 선저우 17호의 도킹을 확인했다.

선저우 17호 탑승자는 탕훙보(47)·탕성제(33)·장신린(34) 등 3인이다. 

중국군 육군 대교(대령 이상 직급) 탕훙보 비행사는 2021년 선저우 12호를 탑승한 경험이 있다. 다른 비행사는 이번이 첫 우주 비행으로 세 비행사의 평균 연령은 만 38세에 불과하다. 중국 우주정거장 역사상 가장 어린 나이다. 중국 매체들은 리더 탕훙보 비행사가 톈궁에 두 번째로 방문하는 최초의 비행사라고 추켜세웠다.

이번 비행은 중국 유인 우주 탐사 프로젝트 수립 이래 30번째 임무로 알려졌다. '우주 굴기'를 강조하는 중국은 매년 유인우주선 2대와 화물우주선 1∼2대를 발사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