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선균 '마약 혐의' 파장...'동종 전과' 30대 유명 작곡가도 포함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건희 기자
입력 2023-10-24 14:1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배우 이선균 [사진=롯데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선균(48)이 마약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는 가운데 30대 유명 작곡가도 입건 전 조사(내사)를 받았다.

24일 인천경찰정 마약범죄수사계는 마약 투약 의혹을 받는 방송인 출신 30대 작곡가 A씨를 내사했다고 밝혔다.

앞서 A씨는 지난 2009년 예능 프로그램에서 데뷔, 영화 배우 닮은꼴로 주목받았다. 방송인, 작곡가로 유명세를 탄 A씨는 지난 2016년과 2021년에 마약 투약 혐의로 실형을 받았고 현재도 필로폰 투약 혐의로 구속된 상태에서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찰은 유흥업소에서 마약 유통이 진행된다는 첩보를 받고 수사를 진행해 이선균 등 8명의 내사자를 특정했다. 이선균은 지난 23일 입건 전 조사자(내사자)에서 정식 수사 대상자인 피의자로 전환됐다.

경찰은 추후 수사를 통해 A씨를 포함해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35), 가수 연습생 출신 한서희(28) 등 이선균과 함께 내사자로 포함된 이들의 혐의를 밝혀낸다는 방침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