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니 페르난데스 에어아시아 CEO, 회의 중 맨몸 마사지 받아 '뭇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원은미 기자
입력 2023-10-18 14:1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토니 페르난데스 에어아시아 CEO가 최근 경영진 회의에서 셔츠를 탈의한 채 마사지 받는 모습 사진링크드인
토니 페르난데스 에어아시아 CEO가 최근 경영진 회의에서 셔츠를 탈의한 채 마사지 받는 모습. [사진=링크드인]

저가 항공사 에어아시아의 CEO가 회의 중 옷을 벗은 채 마사지를 받은 모습이 드러나 충격을 안기고 있다. 

17일(현지시간) 미국 경제 매체 비즈니스인사이더는 에어아시아의 최고경영자(CEO) 토니 페르난데스가 경영진 회의에서 맨몸으로 마사지를 받는 모습을 SNS에 올렸다가 논란에 휩싸였다고 보도했다. 

페르난데스는 지난 16일 비즈니스 소셜 플랫폼인 링크드인에서 베라니타 요세핀 에어아시아 인도네시아 CEO를 언급하며 "스트레스가 많은 한 주였고 요세핀이 마사지를 제안했다. 마사지를 받으면서 회의할 수 있는 에어아시아 문화를 사랑해야 한다"고 적었다.

페르난데스가 올린 사진 속 그는 사무실 의자에 셔츠를 입지 않고 앉아 앞치마와 머리망, 마스크를 착용한 여성에게 어깨 등을 마사지받고 있다. 

이에 대해 링크드인 이용자들을 중심으로 비전문적인 업무 행태이며, 불편한 업무 환경을 만들 수 있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다.

링크드인 이용자 A씨는 "공기업 최고경영자인 성인 남성이 셔츠를 벗고 마사지를 받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이용자 B씨도 "최고경영자에게 편하게 이의를 제기할 수 있는 사람도 거의 없는데, 여성 대부분은 이런 상황을 불편해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비즈니스인사이더에 따르면 에어아시아 및 에어아시아 인도네시아 측에 논란이 된 게시물 관련 설명을 요청했지만, 답변이 돌아오지 않았다. 이후 해당 게시물은 삭제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지난 2001년 경영상 어려움을 겪던 에어아시아는 말레이시아 정부가 소유한 대기업으로부터 페르난데스에게 팔렸고, 이어 아시아 최대 저가 항공사로 자리매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