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다코리아, 더 커진 11세대 '올 뉴 어코드' 출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권가림 기자
입력 2023-10-17 18:0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혼다코리아가 중형세단 어코드 신형모델을 17일 출시했다. 한국을 비롯해 전 세계에서 50여년간 팔린 차로 이번 신차는 11세대 완전변경 모델이다.

국내에는 하이브리드와 가솔린 모델이 출시됐다. 하이브리드 투어링이 5340만원, 터보가 4390만원이다. 혼다 온라인 플랫폼으로 구매 가능하다. 외장 색상은 흰색과 회색, 검은색이며 하이브리드 전용색상(어반 그레이·캐년 리버블루)도 있다.

전장은 이전 모델보다 길어졌다. 뒤쪽이 매끈하게 이어지는 패스트백 스타일이다. 실내는 색상이나 소재, 특수봉제 등 디테일을 강조했다. 10.2인치 TFT 디지털 계기반, 12.3인치 센터 디스플레이가 적용됐다. 

하이브리드 모델은 4세대 2모터 하이브리드 시스템이다. 새로 개발한 2.0ℓ 직분사 앳킨슨 엔진과 e-CVT를 조합, 가속 성능을 강조했다. 최고출력 147마력, 최대토크는 18.4㎏·m이며 모터는 184마력, 토크는 34㎏·m이다. 주행 중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는 충전모드가 추가돼 EV 구동범위가 늘었다. 시속 50㎞ 이하에서 EV 주행을 가능케 하는 구동력도 늘어났다.

운전자가 의도한 대로 차를 제어할 수 있는 모션 매니지먼트 시스템이 처음으로 적용됐다. 스티어링 휠 조작에 따라 파워트레인·브레이크를 통합 제어해 코너링 시 추가되는 감속도를 최적으로 제어하는 방식이다. 모든 타이어의 그립력을 높이기 위해서 감속을 생성해 피치 모션을 제어한다. 눈·비가 내려 미끄러운 상황이나 좁은 곡선구간에서 핸들링 성능을 높여준다. 가솔린 모델은 1.5ℓ 직분사 VTEC 터보엔진과 CVT가 적용됐다. 최고출력 190마력, 토크는 26.5㎏·m이다. 구동벨트 소음 저감 기술을 처음으로 적용했다.

운전자 주행보조 시스템 혼다 센싱은 시야각이 90도까지 확장된 광각 카메라와 120도 레이더로 자동 감응식 정속주행장치, 차선유지 보조시스템 성능이 개선됐다. 카메라로 차선을 감지해 조향을 돕는 트래픽 잼 어시스트 기능도 들어갔다. 안드로이드 오토나 애플 카플레이는 유·무선 모두 연결 가능하다. 하이브리드 모델은 앞뒤 열선시트, 앞 통풍시트가 적용됐다. 
 
올 뉴 어코드 하이브리드 사진혼다
올 뉴 어코드 하이브리드 [사진=혼다코리아]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