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릭슨엘지 "5G 특화망은 이제 시작...28㎓ 활용성 무궁무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하은 기자
입력 2023-10-17 17: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생태계 파트너들과 28㎓ 기반 이음5G 서비스 시연

윤성호 한국인프라 이사 심교헌 에릭슨엘지 상무 박형관 뉴젠스 소장이 기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장하은 기자
에릭슨엘지는 17일 서울시 과천 스마트케이A타워 내 뉴진스 랩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28㎓를 이용한 5G 통신망 ‘이음5G’ 기반의 가상현실(VR) 서비스 사례를 시연했다. 윤성호 한국인프라 이사, 심교헌 에릭슨엘지 상무, 박형관 뉴젠스 소장이 기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장하은 기자]
통신장비 업체 에릭슨엘지가 17일 서울시 과천 스마트케이A타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28㎓(기가헤르쯔)를 이용한 5G 특화망 ‘이음5G’ 기반의 가상현실(VR) 서비스 사례를 시연했다.

이날 간담회는 에릭슨엘지 에릭슨프라이빗(EP)5G 공식 파트너사인 뉴젠스 랩에서 진행돼 그 의미를 더했다. 뉴젠스는 다수의 산업용 특화망 구축 경험이 있는 5G통신망 ‘이음5G’ 기간통신사업자다.

이음5G는 산업 현장에서 와이파이 등 기존 무선망을 5G로 대체하는 것을 말한다. 안정적으로 초고속 저지연 통신이 필요한 산업 현장에 다양하게 적용하고 있으며, 산업의 디지털 전환을 촉진하는 무선 통신 플랫폼으로 자리 매김하고 있다. 특히 초대용량 데이터 처리와 초저지연 통신이 가능한 28㎓ 기술을 통해 더욱 혁신적인 디지털 전환 사례의 구현이 가능하다는 게 에릭슨엘지 측 설명이다.

에릭슨엘지는 간담회에서 28㎓의 차별성을 활용한 산업용 서비스 사례 설명에 이어, 생태계 파트너들과의 협업을 통한 실감형 VR 서비스를 시연했다. 뉴젠스 랩에 설치된 EP5G 솔루션과 연동된 휴컴와이어리스의 HE965모뎀을 통해 차별적인 28㎓ 네트워크 성능을 입증했다. 0.11 Gpbs 업링크 성능과 10밀리세컨드(ms)의 지연성을 보인 4.7㎓ 환경에 비해, 28㎓에서는 1.2 Gpbs의 업링크 성능과 4밀리세컨드의 지연성을 기록했다.

강지훈 에릭슨엘지 팀장은 “5G 특화망은 이제 시작”이라며 “28㎓ 주파수를 이용해야 산업 현장에서 요구하는 초저지연 서비스가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엔비디아 CloudXR(클라우드XR)을 활용한 VR 서비스 데모를 시연하고 업계 관계자들이 직접 체험하는 행사도 진행했다. 클라우드XR 환경에서 헤드마운트디스플레이(HMD)를 착용하고 실감형 자동차 3D모델 디자인을 체험하는 방식이다. 이전에는 유선으로 연결된 무거운 그래픽처리장치(GPU) 장비를 몸에 착용하는 방식으로 사용자의 활동성에 제약이 있었다. 하지만 28㎓ 기술을 기반으로 구현된 엔비디아의 클라우드XR을 활용하면 소형 5G 28㎓ 모뎀에 연결된 HMD 착용만으로 자유롭게 고해상도 VR체험이 가능하다. 클라우드XR은 엔비디아 공인 파트너사인 한국인프라와 VR·MR 디지털 그래픽 전문회사인 티움솔루션즈의 협업으로 구성됐다.

심교헌 에릭슨엘지 엔터프라이즈 총괄 상무는 “다양한 산업 현장에서 혁신적 변화를 주도하는 기업들 위주로 이음5G시장이 빠른 속도로 확대되고 있다“며 “특히 물류와 제조 영역이 이러한 변화의 흐름을 주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심 상무는 “점차 28㎓ 관련 생태계가 형성되기 시작하면서 보다 차별화된 서비스 사례 발굴이 가능해질 것으로 전망한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파트너들과 국내 생태계 활성화와 서비스 사례 개발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