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증시 부양 이어져…시노펙 등 국유기업 10곳 자사주 사들인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지원 기자
입력 2023-10-17 11:3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d
중국 최대 에너지 국유기업 시노펙(中國石化) [사진=시노펙 홈페이지]

시노펙(中國石化, 600028.SH)을 비롯한 중국 주요 국유기업들이 자사주 매입 계획을 발표했다. 최근 경기 둔화 우려가 짙어지면서 중국 증시가 맥을 못 추고 있는 가운데, 국유기업들의 증시 부양 소식이 이어지고 있다.
 
17일 증권시보 등에 따르면 전날 시노펙, 차이나모바일(中國移動, 600941.SH), 바오강(寶鋼, 600019.SH) 등 국유기업 10곳은 상하이증권거래소 공시를 통해 이 같은 소식을 전했다. 자사주 매입을 통해 조달한 주식은 대부분 스톡옵션에 사용할 것으로 보인다.
 
공시에 따르면 10곳 기업 중 5곳은 약 5억~16억3000만 위안, 2곳은 23억4300만 위안, 1곳은 약 30억 위안 규모의 자사 주식을 2~12개월에 걸쳐 매입할 계획이다. 
 
사실 중국 기업들의 자사주 매입 움직임은 지난 9월부터 이어져 왔다. 지금까지 자사주 매입 계획을 발표한 기업은 200여곳에 달한다.
 
특히 이번에 자사주 매입 계획을 발표한 기업들은 중국 중앙 정부의 관리기업이라는 점에서 증시에 더욱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통상 ‘중앙기업’이라고 불리는 중앙관리기업은 중국 국무원 직속 국유기업으로 국가 핵심 산업에 종사, 중추적 역할을 하고 있어 업계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
 
시가 총액으로도 상위권에 속하기 때문에 이들의 움직임으로 앞으로 더 많은 기업이 자사주 매입 대열에 합류할 것으로 보인다고 증권일보는 전했다. 
 
증시 부양 효과도 기대된다. 톈리후이 난카이대학교 금융발전연구원 원장은 “대규모 자사주 매입은 시장에 호재”라며 “시장 신뢰도와 가치를 높여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중국 증시가 크게 흔들리면서 중국 정부가 국유기업을 앞세워 증시 부양에 총력을 기울이는 모습이다. 

중국 정부는 8월 증권거래 인화세(증권거래세) 인하에 이어 지난 11일에는 중국 국유투자사 후이진이 4대 국유은행(공상은행 농업은행 중국은행 건설은행) 주식 매입 계획을 전했다. 후이진이 4대 은행의 지분을 한꺼번에 사들인 건 2015년 증시 붕괴 사태 이후 처음이다. 그만큼 자본 유출이 가팔라지고 있다는 의미다. 또한 지난주 증권감독관리위원회(증감회)는 공매도 시 사용되는 대주 증거금 비율을 인상하기로 했다.

비즈니스인사이더에 따르면 8월 중국 증시에서 빠져나간 외국인 자금은 사상 최대치인 12억 달러에 달했다. 중국 채권도 순유출했다. 중국에서 외국인 자본이 이처럼 대거 빠져나간 것은 지난 2015년 이후 처음이다. 
 
한편, 같은 날 훙다전자, 촹스지, 전신커지, 화처다오항 등 선전증시에 상장된 100여곳 기업은 주식 매각 계획을 조기 종료한다고 발표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