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 삼양그룹 회장, 임직원과 전북 고창서 둘레길 트레킹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남라다 기자
입력 2023-10-15 16:1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지난 13일 창립 99주년 맞아 '헤리티지 워킹' 행사 진행

김윤 삼양그룹 회장이 임직원들과 해리염전 둘레길 트레킹을 하고 있다사진삼양그룹
김윤 삼양그룹 회장(가운데)이 임직원들과 해리염전 둘레길 트레킹을 하고 있다.[사진=삼양그룹]
삼양그룹은 지난 13일 창립 99주년을 맞아 창업주의 생가가 있는 전북 고창에서 ‘헤리티지 워킹(Heritage Walking)’ 행사를 개최하고 창업주의 도전정신을 되새기는 시간을 가졌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사전에 신청한 임직원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창업주인 고(故) 김연수 회장의 생가 방문을 시작으로, 둘레길 트레킹, 99주년 축하 세레모니 순으로 진행됐다.

임직원들은 고창군 부안면에 위치한 김연수 선대회장의 생가를 방문해 창업주의 발자취를 느껴보는 시간을 가졌다. 

김연수 선대회장은 1896년 전북 고창에서 태어나 1907년 전북 부안군으로 이주하기 전까지 거주했다. 이후 1977년 김연수 회장이 자비를 들여 옛 모습 그대로 복원했으며, 전북도청은 고택의 역사와 원형을 보존하기 위해 '전북기념물 제39호'로 지정했다.

메인 이벤트는 ‘둘레길 트레킹’으로, 임직원들은 고창갯벌식물원부터 김연수 선대회장이 간척사업을 통해 축조한 해리염전(고창군 심원면 일대)까지 총 6.8km의 둘레길을 함께 걸으며 당시 염전 축조의 험난한 과정과 창업주의 개척정신을 되새겼다. 

또 트레킹 도중 ‘99’ 숫자와 관련된 참가자 찾기, 삼양그룹의 경영방침을 표현한 인증샷 찍기, 삼양그룹 OX퀴즈 등의 미션을 수행하며 그룹 창립 99주년의 의미를 찾고 현재와 미래를 알아보는 행사도 마련했다.

해리염전은 민간 염전의 효시로 식량 부족 만큼 심각했던 우리나라의 소금 부족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산업보국의 뜻을 품고 1940년대에 축조된 염전이다. 국내 최대 규모인 약 314만496㎡(95만평)으로 축조됐으며, 1956년 계열 분리해 독립회사로 운영하며 국가에 필수적인 천일염 생산을 이어 나갔다. 최근에는 염전의 보존가치를 더 많이 알리고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고창군이 생태경관사업의 일환으로 염전 부지를 인수했다.

김윤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전북 고창은 김연수 회장의 산업보국 뜻이 깃든 곳이자 지금의 삼양그룹을 있게 한 토대가 됐던 의미있는 터전”이라며 “이번 체험을 바탕으로 도전정신과 개척정신을 일깨워 새로운 100년을 위해 힘차게 나아가자”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