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공계 대학교수 90% "내년 연구실 인력 축소 고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하은 기자
입력 2023-10-15 15:0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우수인력 이탈·고용불안 우려…후속세대 양성 차질

사진BRIC
이공계 대학교수 대상 정부의 2024년도 연구·개발(R&D) 삭감 관련 설문조사 결과 [자료=생물학연구정보센터]

정부의 내년도 연구·개발(R&D) 예산안 삭감으로 우수연구인력 이탈과 후속세대 양성에 차질을 빚을 것이라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15일 국내 최대 생물학 연구자 커뮤니티인 생물학연구정보센터(BRIC)가 발표한 '국가 R&D 예산 정책에 대한 현장 연구자 인식 및 현황 조사 설문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2800여명에 달하는 설문 참여자 대다수가 이 같은 우려를 표했다.

설문조사는 BRIC와 변화를 꿈꾸는 과학기술인 네트워크(ESC), 한의약융합연구정보센터(KMCRIC), 의과학연구정보센터(MedRIC)가 지난 5일부터 9일까지 국내 과학기술 관련 종사자와 이공계 학생 2855명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조사 결과, 응답 대학교수 중 87.9%가 연구비 감소가 예상된다고 답했다. 연구실 인력 축소를 고려하고 있다는 응답은 90%를 넘겼다. 인건비 삭감 등 처우 변경을 고려하고 있다는 답도 77.1%였다.
 
정부산하연구소 정규직 선임급 연구원들도 95.8%가 내년 연구비 감소가 예상된다고 답했다. 95.6%는 연구 수행에 차질이 발생할 것으로 내다봤다. 연구실 인력 축소를 고려한다는 응답자는 78.6%, 인건비 삭감을 고려한다는 답은 50.3%에 달했다.

산업계에서도 68%가 예산안 삭감의 영향을 받을 것으로 봤고, 95.3%는 R&D 활동에 부정적 영향을 끼칠 것이라 답했다.
 
대학원생 91%는 학위를 위한 연구에 지장이 있다고 했다. 94.7%는 장기적으로 전공과 관련 진로 계획에 장애 요인이 될 것이라고 봤다. 대학생 87.3%도 예산 축소가 대학원 진학 결정에 중요한 변수로 작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내년도 R&D 예산 정책으로 긍정적인 점은 무엇인지 묻는 설문에는 58.02%가 '없다'고 했다. 우려되는 점으로는 '우수연구인력 이탈·고용불안(44.17%)'과 '이공계 기피 증가로 후속세대 양성 차질(27.44%)', '과학기술인의 전반적인 사기 저하(26.41%)' 등이 꼽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