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 1∼3분기 친환경차 美 판매 20만대 돌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정훈 기자
입력 2023-10-15 14: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전년 대비 61.6% 증가…21만3270대

현대자동차와 기아가 올해 1~3분기 미국에서 판매한 친환경차가 20만대를 넘어선 것으로 파악됐다. 미국 시장에서 전기차뿐 아니라 하이브리드차까지 판매 실적이 호조를 보인 덕분이다.

15일 현대차·기아에 따르면 양사는 올해 1∼3분기 미국에서 친환경차 21만3270대를 팔았다. 지난해 같은 기간 판매량 13만1986대와 비교하면 무려 61.6% 증가했다. 지난해 두 회사의 미국 친환경차 연간 판매량 18만2627대와 비교해도 3만대 이상 많은 셈이다.

올해 들어 3분기까지 현대차는 11만9556대, 기아는 9만3714대의 친환경차를 각각 판매했다.

현대차에선 투싼 하이브리드(3만353대)가 가장 많이 팔렸다. 이어 전기차 아이오닉5(2만5306대), 싼타페 하이브리드(1만6824대) 등이 뒤를 이었다.

기아에선 스포티지 하이브리드(3만604대), 니로 하이브리드(2만3대), 쏘렌토 하이브리드(1만9927대) 등 하이브리드 스포츠유틸리티차(SUV)가 상위권을 차지했다.

이는 하이브리드 엔진이 탑재된 SUV를 선호하는 국제 트렌드가 미국 판매에도 반영됐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실제 양사의 하이브리드차 판매량 비율은 올 1∼3분기 미국 시장에서의 친환경차 전체 판매량 가운데 67%에 해당한다.

양사 전기차 판매 대수는 7만111대로, 하이브리드차(14만2986대)보다 적지만 작년 동기(4만795대)와 비교해서는 48.9% 상승했다.

현대차의 간판 전기차 아이오닉5와 기아 EV6가 미국 시장에서 양사의 전기차 판매를 견인했다.

현대차·기아가 미국 친환경차 판매에서 좋은 실적을 낸 것은 작년 8월 미국 인플레이션감축법(IRA) 발효 이후 양사가 세액 공제를 받기 위해 리스와 렌터카와 같은 상업용 시장을 적극 공략했기 때문으로 읽힌다. IRA에 따라 북미 지역에서 최종 조립된 차량에만 세액공제 혜택을 제공하지만, 상업용 차량에 한해서는 예외 조항을 적용해 보조금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됐다.

한국 자동차 업체의 미국 내 상업용 친환경차 판매 비중은 지난해 5%에서 올해 8월에는 55%까지 커졌다.
 
수출 기다리는 완성차들사진연합뉴스
수출 기다리는 완성차들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