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톡톡] "동전 언제 써봤더라"…한은 금고에 쌓이는 주화 전년 대비 2배 늘었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배근미 기자
입력 2023-10-10 08:4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올해 주화 순환수액 156억원…작년엔 67억원

  • '간편결제·신용카드 확대' 동전 사용 감소 영향

사진아주경제DB
[사진=아주경제DB]


올해 한국은행 금고에 쌓인 동전(주화)이 전년 대비 두 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페이 등 간편결제가 보편화되고 카드 사용이 주를 이루면서 유통되지 않는 동전이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10일 한국은행이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올들어 지난 7월까지 주화 순환수(환수액-발행액) 금액은 156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67억원)보다 2배 이상 늘어난 것이다. 순환수 금액이 증가한 것은 그만큼 시중 수요가 크지 않아 재발행 속도를 늦췄다는 의미다.

주화 수요는 지난 2019년 이후 급격하게 줄고 있다. 최근 수 년 간 카드와 간편결제 등 비현금 지급수단 이용이 확대되면서 주화 유통도 줄었다는 게 한은 설명이다. 이에 따라 한은은 해마다 진행해오던 '범국민 동전 교환 운동'도 사실상 중단한 상태다. 지난 2019년 5월 당시 동전 2억2100만개(322억원 상당)를 은행권으로 교환한 것이 마지막이다. 

이처럼 동전 사용이 줄어드는 반면 지폐 사용은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올들어 지난 7월까지 화폐 환수율은 85.0%로 코로나 팬데믹 이전 시점인 2019년 환수율(71.3%)를 넘어섰다. 특히 5만원권 환수율은 76.3%에 달해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이에대해 한은은 금리 상승에 따라 화폐 보유의 기회비용이 증가하고, 코로나 확산세가 진정되면서 대면 상거래가 정상화된 것으로 보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