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강서구청장 보궐선거 지원 유세 참여...尹 정권 심판론 강조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강일용 기자
입력 2023-10-09 19:3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병원 퇴원 후 바로 지원 유세 합류...민주당 지도부 총출동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9일 오후 서울 강서구 발산역 인근 공원에서 열린 진교훈 강서구청장 후보자 지원유세 현장을 방문해 진 후보자와 포옹을 하고 있다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9일 오후 서울 강서구 발산역 인근 공원에서 열린 진교훈 강서구청장 후보자 지원유세 현장을 방문해 진 후보자와 포옹을 하고 있다.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강서구청장 보궐선거가 이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까지 합세해 지지자 결집에 나섰다.

9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오후 이 대표를 포함한 지도부 전원이 총 출동해 강서구 발산역 인근에서 진교훈 강서구청장 후보 지원 유세에 나섰다.

민주당은 지도부를 포함해 현역 의원 약 80명이 유세에 참가한 가운데 '윤석열 정권 심판론'을 핵심 의제로 강조했다.

이 대표는 병원에서 단식 후유증 치료를 받다가 퇴원 후 강서구 지원 유세에 합류했다.

노 타이 차림의 이 대표는 지팡이를 짚고 유세 트럭에 올라탄 후 진 후보를 포옹하며 지지자들에게 진 후보에 대한 지지와 윤석열 정권 심판론을 강조했다.

지지자들은 이 대표 등장에 '이재명'을 외치며 그를 맞이했다.

이 대표는 "진 후보를 압도적으로 당선시켜 국민의 무서움과 나라의 주인은 국민이라는 것을 여러분께서 확실히 증명해줄 것으로 믿는다"며 "역사를 되돌아 보면 나라가 위기에 처했을 때 분연히 떨쳐 일어나 나라를 구한 건 언제나 백성과 국민들이었다"고 말했다.

약 6분간의 연설을 통해 이 대표는 "지금이 바로 국민, 강서 구민 여러분들이 나설 때"라며 "보복과 갈등으로 점철된 사회가 서로를 존중하고 국가의 모든 역량이 사적 이익 대신 국가와 국민의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쓰이도록 선거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대표는 "국민을 인정하지 않고 지배 대상으로 여기고 업신여기면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 (유권자들이) 직접 행동으로 증명해줄 것으로 확신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연설을 마친 이 대표는 단식 후유증 치료를 위해 자택으로 돌아갔다.

강서구는 지역구 국회의원이 모두 민주당 소속이고 지난 대선에서도 윤석열 대통령보다 이재명 후보에게 더 많은 표를 주며 민주당 텃밭을 꼽히는 곳이다. 하지만 이번 선거의 사전투표율이 역대 지방선거 및 재보선을 통틀어 최고치를 기록하는 등 보수 진영 결집 양상이 나타나고 있어 실제 결과는 투표일이 되어 봐야 알 수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