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연휴도 해외로 나갔다...여행수지 적자 커지는 이유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다이 기자
입력 2023-10-09 16:1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6일간 이어진 추석 연휴…121만명 인천공항 이용해 출국

  • 보복여행 영향…상반기 내국인 해외여행 수요 6배 껑충

  • 방한 외국인 수 미미…유커 증가에 적자폭 감소 기대도

추석 황금연휴에 붐비는 인천공항 면세점
    영종도연합뉴스 임화영 기자  추석 황금연휴를 하루 앞둔 27일 인천국제공항 면세점이 여행객들로 붐비고 있다 2023927
    hwayoung7ynacokr2023-09-27 133827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추석 연휴를 앞둔 지난달 27일 인천국제공항 면세점이 여행객들로 붐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올해 추석부터 한글날까지 최장 12일간 이어진 황금 연휴는 여행객의 발길을 해외로 이끌었다. 내국인의 국내 여행 수요는 이를 따라가지 못했다. 우리나라를 찾는 외국인 수요도 출국한 내국인 수요보다 미미할 것으로 예상된다. 여행수지 적자 우려가 커지는 이유다. 

9일 인천국제공항공사에 따르면 연휴 기간인 지난달 27일부터 지난 7일까지 121만여명이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해외로 떠났다. 특히 지난 1일 하루 이용객은 18만2000여명으로 집계됐다. 연휴 기간 중 가장 많은 인파가 몰린 것이다.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은행과 한국관광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출국자 수는 993만1000명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무려 6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이 기간 방한 외래객 수는 443만여명을 기록했다. 

이에 따른 올해 상반기 해외여행 지급액(유학·연수가 아닌 여행이나 출장 목적으로 외국에 머물면서 숙박, 식사, 물건 구매 등에 쓴 비용)은 115억6000만 달러로 집계됐다. 전년 동기(73억1000만 달러)보다 58.1% 증가한 액수다. 

반면 올해 상반기 우리나라를 찾은 외국인 소비액은 69만1000 달러에 그쳤다. 전년 동기 대비 30% 가량 증가하는 데 그쳤다. 

여행수지 적자 폭이 좀처럼 줄지 않는 이유다.

여행수지는 국내 여행객이 해외에서 지출한 돈과 해외 여행객이 국내에서 쓴 돈의 차이를 보여주는 경상수지 지표 중 하나다. 여행수지가 포함된 서비스수지는 지난해 5월 이후 올해 7월까지 15개월 연속 적자를 이어갔다. 

다만 올해 8월부터 방한 중국인 단체(유커) 빗장이 풀리고 방한 중국인 수가 증가하면서 업계는 여행 수지 적자폭 개선 기대감을 키우고 있다.

실제로 중국 정부가 2017년 사드 사태 이후 6년 5개월 만에 처음으로 한국 단체 관광을 허용하면서 명동 등지와 국내 주요 면세점에는 중국인 관광객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중소벤처기업연구원은 올해 방한 중국인 관광객이 최대 349만명 수준까지 증가하고 이에 따른 잠재 소비 증가액도 최대 6조 9584억원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업계 관계자는 "엔데믹 이후 억눌린 여행수요가 폭발하고 있는 상황이라 시간이 지나면서 급증한 내국인의 해외여행은 차츰 안정화될 것"이라며 "정부와 국내 관광업계에서는 중국인 단체 관광객 외에도 개별 여행객 유입을 늘리기 위해서 관광지 활성화와 다양한 콘텐츠를 개발하는 것이 관건"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