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5G 가입자 1500만 돌파...KT는 5G·LGU+는 회선 수 확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강일용 기자
입력 2023-10-09 15:0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이통 3사 중 최초…전체 시장 2·3위 경쟁 치열

유영상 SK텔레콤 사장이 26일 오전 서울 중구 SKT타워 수펙스홀에서 열린 SKT AI 사업전략 기자간담회에서 AI 사업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20230926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유영상 SK텔레콤 사장이 지난달 26일 오전 서울 중구 SKT타워 수펙스홀에서 열린 'SKT 인공지능(AI) 사업전략 기자간담회'에서 AI 사업전략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SK텔레콤(SKT)이 이동통신 3사 가운데 최초로 5G 가입자 수 1500만명을 돌파했다. KT는 가입자당평균매출(ARPU)이 높은 5G 가입자 유치에,  LG유플러스는 사물인터넷을 포함한 전체 가입 회선 수 확대에 열을 올리는 가운데 시장 2위 자리를 두고 연말 회선 수 확대 경쟁이 치열해질 전망이다.

9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공개한 8월 무선 통신서비스 통계현황에 따르면 SKT의 5G 가입회선 수는 1500만9720개(점유율 47.6%)로, 5G 상용화 후 4년 6개월 만에 1500만 고지에 도달했다. 상용화 이후 약 3년 6개월 만에 1500만 가입회선을 확보한 LTE보다는 다소 늦은 수치이지만 이통 3사 가운데는 가장 빠른 성과다.

이어 KT 943만3889개(30%), LG유플러스 675만5872개(21.4%), 알뜰폰 30만8578개(1%) 순으로 5G 시장에선 '5대 3대 2 구도'에 큰 변화가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통 3사는 LTE보다 ARPU가 2배가량 높은 5G 가입자 유치에 집중하며 수익성 유지에 골몰하고 있다. 특히 매년 9~10월은 삼성전자 폴더블폰(갤럭시Z 시리즈)과 애플 아이폰 신모델이 출시되는 시기인 만큼 5G 신규 가입자 수가 평소보다 2배가량 늘어날 것으로 보고 관련 마케팅에 총력을 기울인다. 주로 자급제폰을 구매한 후 알뜰폰 시장으로 이동하는 20·30대 고객 이탈을 막는 데 집중한다.

이통 3사 전체 가입회선 수를 보면 2위 KT와 3위 LG유플러스의 격차가 지속해서 줄어들고 있다. 8월 이통 3사의 가입회선 수는 SKT 3138만6626개(38.8%), KT 1770만1018개(21.9%), LG유플러스 1694만3504개(20.9%), 알뜰폰 1494만3291개(18.4%)로 집계됐다. 

KT 가입회선 수는 최근 5년간 정체된 반면 LG유플러스는 350만개가량 급증했다. 이 추세를 유지하면 올해 말이나 내년 초에 LG유플러스의 가입회선 수가 KT를 넘어설 수도 있다. 30년 넘게 이어진 3사 구도에서 처음으로 2·3위가 바뀌는 대변화가 일어나는 것이다. 

다만 업계에선 LG유플러스의 회선 수 증가는 ARPU가 낮은 사물인터넷 원격관제 회선에서 주로 이뤄진 만큼 매출·영업이익 등 수익성 개선에는 큰 보탬이 되지 않을 것으로 본다. 원격관제 회선이란 폐쇄회로(CC)TV 등 보안에 주로 사용되는 기기를 말한다. 실제로 2018년 말 66만8131개였던 LG유플러스 원격관제 회선은 올해 8월 기준 378만5948개로 5배 이상 증가했다.

KT는 김영섭 대표가 매출보다 수익성 확대에 집중하는 실리 경영을 강조한 만큼 5G 가입자 수 확대 외에는 별다른 대응을 하지 않고 있다. 하지만 업계에선 KT가 이동통신 '2위'라는 상징성을 사수하기 위해 연말에는 5G·사물인터넷 회선 수 확대를 위한 본격적인 영업과 마케팅을 전개할 것으로 예상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