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시, 미국시장 판로 확대 마케팅 시작부터 청신호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원주=차우열 기자
입력 2023-10-09 14:1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상담금액 74억원, 계약금액 5억원 실적 달성

사진원주시
[사진=원주시]
강원 원주시는 원주시 대표단의 미국시장 공략 마케팅이 첫날부터 유의미한 성과를 보이고 있다고 9일 밝혔다.

원주시 기업의 미국시장 판로 확대를 위해 8박 10일 일정의 미국 방문길에 오른 원강수 원주시장과 원주시 대표단은 해외 유력바이어 초청 현지 수출상담회를 개최하며 공격적 수출마케팅에 나서고 있다.

뉴욕 현지시간으로 6일 오전 10시 뉴욕 퀸즈시 아드리아 호텔 겸 컨퍼런스센터에서 진행된 이번 수출상담회에는 △(주)빨간화덕푸드 △(주)서울식품 △주식회사 소닉월드 △미라클5.5 △에이치앤케어 △코튼독 등 각종 생활용품 및 소비재 위주의 관내 우수기업 6개사가 참여했다.

이날 상담회에는 총 12개사 20명 내외의 현지 유력 바이어가 초청돼 열띤 상담을 벌였다.

상담 결과, 총상담액 534만 달러(약 74억원)를 기록했으며 당일 현장에서 계약이 성사된 금액만 35만8000달러(약 5억원)의 괄목할만한 실적을 달성했다.

수출상담회에 참여한 기업 중 하나인 ‘미라클5.5’는 이번 미국시장 진출을 위해 특별히 기획한 숙취해소 커피를 선보여 현지 바이어들의 이목을 끌었다.

‘미라클 5.5’는 이미 세계에서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는 한국의 숙취해소 음료와 커피를 접목시킴으로써 당일 현장에서 1차 샘플 오더 계약을 따내 미국시장 첫 진출의 신호탄을 쏴 올렸다.

소형가전제품을 선보인 ‘에이치앤케어’의 경우, 현지 상담 바이어가 정수기와 샤워필터 샘플을 현장에서 구매하고 직접 테스트를 거친 후 연결된 유통망을 통해 현지 진출을 돕겠다는 의지를 나타났다.

‘빨간화덕피자’는 피자 도우에 대한 기술 및 생산 제휴를 맺고 미국 내 피자전문점에 조리‧판매 등으로 유통 마진을 줄이는 방식의 직거래를 제안받으며 미국 현지의 높은 관심을 얻었다.

이 밖에도 한남체인 등 한인마트에 참여 기업의 제품들을 판매하는 특별 판매코너를 지속적으로 운영하기로 협의하는 등 미국시장 공략에 청신호가 켜졌다.

한편, 원강수 시장과 원주시 대표단은 다음날인 10월 7일에 한남체인 특판행사에 참석해 특별 판촉 행사를 펼쳤다.

이날 시식코너에는 참여 기업의 제품을 맛보려는 소비자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고 이어졌다.

원강수 원주시장은 “최근 미국 최대 PB매장인 `트레이더 조`에서 품귀 현상까지 빚고 있는 냉동김밥의 핫한 인기에 힘입어 한인마트를 찾는 외국인들의 발길이 늘고 있다”며 “물 들어올 때 노 젓는 발 빠른 마케팅 전략으로 원주 기업의 미국시장 진출에 힘을 실어줄 때이다”고 밝혔다.

이어, 원주시 대표단은 미국뿐만 아니라 유럽 남미, 아시아, 두바이까지 전 세계적 유통망을 갖춘 앱솔루트 뉴욕(대표 김현중, 포트워싱턴 소재) 본사를 방문해 원주시 20여 개 화장품 제조기업의 리스트와 주력상품을 소개하며 앱솔루트 뉴욕의 유통망을 통한 판로확대 협력을 요청했다.

앱솔루트 뉴욕 JT Yang 디렉터는 “지금까지 서양인의 색조 화장이 한국적 정서와 달라 국내 화장품과의 교류 및 성사가 어려웠으나 최근 기초제품을 중심으로 K-beauty가 기능성, 민감성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어 사업 확대를 검토하고 있다”고 전하며 “원강수 원주시장을 비롯한 대표단의 미국방문이 원주시 기업의 미국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도화선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 강원오페라하우스 건립에 대한 시민 열망 확인
강원 원주시는 강원오페라하우스 건립사업에 시민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문화예술 공연시설 이용 경험, 강원오페라하우스 건립사업’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했다고 9일 밝혔다.

시청홈페이지와 읍면동행정복지센터, 시립도서관 등 온·오프라인을 통해 진행한 이번 설문조사는 시민 1586명이 참여했으며 문화예술 공연시설 이용 경험 및 강원오페라하우스 건립사업 관련 등 총 9개 항목에 관해 조사했다.

조사 결과, ‘원주시 문화예술 공연시설이 충분하지 않다’라는 답변이 83.5%로 나타났고 강원오페라하우스 건립사업과 관련해서 ‘향후 강원오페라하우스 건립 시 1년 이내 방문 의사가 있다’가 80.9%로 확인돼 시민들의 강원오페라하우스 건립에 대한 열망이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원주시 문화예술 공연시설이 충분하지 않다’는 의견은 이번 설문조사뿐만 아니라 올해 1월에 실시한 ‘원주에서 살기 불편한 이유’ 2위, 5월에 실시한 ‘저출산 극복 및 아이 키우기 좋은 환경 만들기’ 1위, 6월에 실시한 ‘2024년 원주시 예산 우선투자 분야’에서 2위를 차지했다.

또한, 9월 실시한 ‘원주시 청년 사회·경제 실태조사’에서 원주시 청년의 정주여건 개선을 위한 정책 분야로 “일자리”에 이어 문화·여가가 2위를 차지하는 등 각종 설문조사에서 원주시 문화예술 공연시설 확충에 대해 일관된 결과를 보이고 있다.

이 외에도 문화예술 공연시설 이용 경험 중 최근 1년간 관람한 공연의 종류는 ‘뮤지컬’이 37.4%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문화예술 공연시설의 선택 기준으로 ‘공연프로그램 수준’이 55.0%로 조사됐다.

한편, 최근 1년간 문화예술공연 관람 경험이 없는 이유는 ‘거주지역 인근 공연시설 없음’이 54.7%로 나타났으며 최근 1년간 관람한 공연의 횟수는 ‘1회’37.9%, 공연 관람료는 ‘10~30만원 미만’34.7%, 강원오페라하우스 건립사업에 대한 인지는 ‘대략적인 내용 정도 알고 있다’가 39.1%로 조사됐다.

이번 설문조사 결과는 향후 강원오페라하우스 건립사업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다.

원강수 원주시장은 “강원오페라하우스 건립을 통해 부족한 문화·예술 공연시설을 확충하고 양질의 문화생활 향유 기회를 높여 시민이 더 행복한 원주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