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장 속으로] SJM 마카오 오픈 개최지 마카오 골프 앤드 컨트리클럽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동훈 기자
입력 2023-10-09 13:3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전 세계 골프장 유랑기

마카오 골프 앤드 컨트리클럽 스타트하우스에 카트가 대기 중이다 사진이동훈 기자
마카오 골프 앤드 컨트리클럽 스타트하우스에 카트가 대기 중이다. [사진=이동훈 기자]
마카오 하면 떠오르는 것은 포르투갈, 중국, 카지노 등이다. 포르투갈이 중국에 마카오를 반환했을 당시 면적은 16.92㎢였다. 이는 서울 광진구 수준의 면적이다. 현재는 간척 사업으로 코타이 섬을 개발하면서 31.3㎢까지 커졌다.

한국에서 면적이 가장 작은 도시인 구리시보다 작고, 부산진구보다 약간 크다.

이처럼 작은 땅에 67만2800명(2022년 기준)이 산다. 인구 밀도는 ㎢당 2만300명이다. 세계 1위다.

이 속에 두 개의 골프장이 있다. 1993년 개장한 마카오 골프 앤드 컨트리클럽과 2007년 지어진 시저스 골프 마카오다.

마카오에서 가장 오래된 골프장인 마카오 골프 앤드 컨트리클럽으로 향했다.

두 골프장 모두 마카오 남부에 위치했다. 마카오 골프 앤드 컨트리클럽은 최남단 해안가다.

마카오 공항과 6㎞ 거리에 있다. 차로 단 10분만 가면 된다. 마카오는 우버가 없다. 중국 휴대전화 번호가 있어야 콜택시를 부를 수 있다. 물론 중국어로 불러야 한다. 

택시 기사에게 손짓·발짓으로 설명해 골프장에 도착했다. 입구는 다리 건너에 있는 홍콩 골프클럽을 연상하게 한다. 울창한 숲, 습한 날씨, 색 바랜 클럽하우스 등이다. 그 안에서 직원들이 분주히 움직인다.
 
마카오 골프 앤드 컨트리클럽에서 근무하는 캐디가 카트에 메달려 있다 카트를 오르막 다리를 건넜다 사진이동훈 기자
마카오 골프 앤드 컨트리클럽에서 근무하는 캐디가 카트에 매달려 있다. 카트는 오르막 다리를 건넜다. [사진=이동훈 기자]
캐디들은 주홍색 옷을, 직원들은 검은색을 입었다. 프런트로 가니 영어를 구사하는 두 명의 여직원이 반긴다. 티오프 시간을 알려주고 라커룸으로 향했다.

홍콩 누아르 영화에 나올 법한 분위기다. 백발노인이 회원 전용 라운지에서 수건을 두른 채 신문을 읽고 있었다.

환복 후 스타트 하우스로 향했다. 채는 이미 카트에 실려 있었다. 캐디의 이름은 '보이'. 중국인이라 영어가 서툴렀다.

티잉 구역으로 향했다. 좁은 페어웨이, 가파른 오르막으로 시작했다. 땅이 부족한 마카오가 실감 났다.

동반자는 중국인이다. 예의가 발랐다. 3번 홀 쯤, 모자를 깜빡한 그에게 여분의 모자를 선물했다. 벌겋게 달아오른 얼굴로 "셰셰(谢谢)"라고 했다. 모자를 쓰기 전에는 잘 맞던 공이 모자를 쓰고 잘 맞지 않았다. 백스윙, 리액션이 커졌다. 그럴 때마다 호탕하게 웃었다. 그 소리마저 컸다.
 
마카오 골프 앤드 컨트리클럽 6번 홀은 시그니쳐 홀이다 최근 새롭게 디자인했다 아일랜드 그린으로 파3다 사진이동훈 기자
마카오 골프 앤드 컨트리클럽 6번 홀은 시그니쳐 홀이다. 최근 새롭게 디자인했다. 아일랜드 그린으로 파3다. [사진=이동훈 기자]
골프장 시그니쳐인 6번 홀에 도달했다. 아름다운 아일랜드 그린이다. 조경에 신경을 썼다. 그린 주변 해저드에 분수를 설치했다. 벙커 관리도 완벽했다. 숲 안에는 코스 관리 직원들이 플레이에 방해되지 않는 선에서 관리를 이었다.

티잉 구역에서 날린 공이 앞쪽 벙커에 빠졌다. 벙커 샷에 이어 퍼팅을 했지만, 굴러간 공은 홀을 외면하고 말았다. 아름다운 홀에서 아름답지 않은 플레이였다.

이후 이어지는 코스는 한국과 비슷했다. 한국 중에서도 부지가 모자란 18홀 느낌이다. 자칫 잘못하면 아웃오브바운즈(OB) 목과 해저드 목을 넘긴다.

9홀을 지나 잠시 그늘집에서 휴식을 취했다. 중국 음료를 마시고 10번 홀로 향했다. 후반 9홀도 별반 다르지 않았다. 그러던 12번 홀과 13번 홀 파5 홀이 나타났다.

500야드(약 457m)가 넘는 두 홀에서는 페어웨이, 러프, 그린 모두 언듈레이션이 있었다. 어려운 홀이다. 좋은 점수를 위해서는 꼭 넘어야 하는 상위 난도(핸디캡 2·4)였다.

15번 홀은 골퍼를 갸우뚱하게 한다. 그린이 보이지 않기 때문이다. 가파른 내리막에 물과 그늘집 지붕이 보인다. 캐디가 지붕을 보고 치라고 이야기한다. 유틸리티를 쥐고 시원하게 스윙하니 물에 빠졌다. 캐디가 웃는다. 들쭉날쭉한 거리에 거기까지 나갈거라고 생각하지 못했다는 표정을 지었다.
 
마카오 골프 앤드 컨트리클럽 16번 홀은 좋은 전경으로 유명하다 하늘과 코스가 만난 듯한 모습이다 옆으로는 바다가 펼쳐진다 사진이동훈 기자
마카오 골프 앤드 컨트리클럽 16번 홀은 좋은 전경으로 유명하다. 하늘과 코스가 만난 듯한 모습이다. 옆으로는 바다가 펼쳐진다. [사진=이동훈 기자]
16번 홀은 하늘과 코스가 만났다. 아름다웠다. 위로는 구름, 옆으로는 바다가 펼쳐졌다. 남중국해다. 남중국해는 이 골프장 어디서든 쉽게 볼 수 있다. 17번 홀 파3부터는 왼쪽에 바다를 둔다. 석양과 함께 티샷했다. 날아간 공이 깃대 옆에 붙었다. 유일한 버디. 동반자가 서툰 영어로 "아름다운 마지막"이라고 이야기했다.

18번 홀은 미국 명문 코스인 페블비치 18번 홀과 레이아웃이 비슷했다. 페블비치가 자연과 하나 된 모습이라면 이 골프장은 짧은 마카오의 역사를 대변하듯 콘크리트와 하나가 됐다. 앞 카트에 매달려 있는 캐디가 코스의 멋을 더했다.
 
마카오 골프 앤드 컨트리클럽 18번 홀에 땅거미가 졌다 앞 카트 캐디가 중심을 잡으며 메달려 있다 좌측에 남중국해가 펼쳐졌다 사진이동훈 기자
마카오 골프 앤드 컨트리클럽 18번 홀에 땅거미가 졌다. 앞 카트 캐디가 중심을 잡으며 매달려 있다. 좌측에 남중국해가 펼쳐졌다. [사진=이동훈 기자]
라운드를 마치고 클럽하우스로 향했다. 시원한 클럽하우스에 들어서니 무릉도원이 따로 없었다. 그제야 벽에 붙은 그림이 눈에 들어왔다. 스코틀랜드 전설적인 골퍼 콜린 몽고메리다. 몽고메리는 2003년 마카오 오픈에서 우승했다. 이 작은 곳에서 1998년부터 2017년까지 19회 대회를 개최했다. 오는 12일은 6년 만에 대회가 열린다. 대회명은 SJM 마카오 오픈이다. 주관사는 아시안 투어, 주최사는 '마카오 카지노 제왕' 고(故) 스탠리 호의 딸인 데이지 호의 회사 SJM 홀딩스다. 한국 선수는 장이근, 엄재웅, 김민휘가 출전한다. 호주 동포 이민우도 명단에 포함됐다.
 
2003년 마카오 오픈에서 우승한 콜린 몽고메리의 그림이 마카오 골프 앤드 컨트리클럽 클럽하우스 벽에 붙어 있다 사진이동훈 기자
2003년 마카오 오픈에서 우승한 콜린 몽고메리의 그림이 마카오 골프 앤드 컨트리클럽 클럽하우스 벽에 붙어 있다. [사진=이동훈 기자]
라운드가 종료된 늦은 밤, 호텔로 가는 것은 쉽지 않았다. 프런트에 있던 직원 두 명이 쉴 새 없이 택시 회사에 전화를 걸었다. 통화 중 비프음이 귓가에 맴돌았다. 30분 정도 시도해 겨우 택시를 불렀다. 택시는 10분 뒤에 도착했다. 트렁크에 백을 싣고 골프장을 빠져나갔다. 나가는 길은 어두웠다. 어둠은 터널까지 이어졌다. 터널 끝은 환했다. 카지노 네온사인이 화려하게 도로를 비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