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기이식 대기 중 사망 153% 급증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효정 기자
입력 2023-10-02 14:29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장기기증자 6만9439명, 2013년 대비 반토박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장기이식 대기자 4만9756명 가운데 사망한 환자가 2918명에 달했다. 지난 9년 간 장기이식 대기 중 사망자 수는 153%나 급증했다.

2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전혜숙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받은 ‘장기이식 현황’자료에 따르면 지난 9년 간 장기이식 대기자는 2013년 2만6036명에서 2022년 4만9765명으로 91%나 증가했다. 장기이식 대기 중 사망자 수도 2013년 1152명에서 2022년 2918명으로 153%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표적인 장기이식으로 알려진 콩팥(신장)의 경우, 원활한 이식이 이뤄지지 않아 지난 10년 새 사망자는 4배 이상 급증해 1506명이 사망한 것으로 집계됐다.

2013년에는 15만4798명이 장기기증을 희망했지만, 2022년에는 6만9439명으로 장기기증 희망 신청자가 크게 줄었다.

이처럼 장기기증 현황이 줄어든 이유에는 사회적 예우가 부족하다는 의견이 주를 이룬다.

이에 전혜숙 의원은 “장기기증자와 그 유족들에 대한 예우를 확대하는 방안을 마련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해외 선진국처럼 장기기증자의 숭고한 희생을 기릴 수 있는 ‘메모리얼 파크’를 조성하는 등의 방안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