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2024년 농어촌진흥기금 융자 지원 650억원 확정...10월 20일까지 신청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안동=최주호 기자
입력 2023-09-11 17:5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농어업 스마트팜·청년농 중점 지원...농업대전환 실현 마중물 역할

연도별 농어촌진흥기금 융자 지원 현황 사진경상북도
연도별 농어촌진흥기금 융자 지원 현황 [사진=경상북도]
경북도는 농어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농업대전환의 대대적 확산을 위해 9월 11~10월 20일까지 농어촌진흥기금 사업 신청을 받는다고 11일 밝혔다.
 
내년도 진흥기금 지원 규모는 650억원으로 시군 사업 416억원, 도 사업으로 163억원을 지원하며, 자연 재해·가축 질병 등 현안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긴급 경영 자금으로 71억원을 지원한다.
 
특히 도 사업으로 청년농 창농지원 70억원, 농식품 수출·가공 48억원, 청년농 스마트팜 조성 사업에 16억원 등을 배정해 농어업 첨단화·차세대 선도농 육성을 통한 농업대전환의 마중물 역할을 할 예정이다.
 
 
지원 대상은 도내 주소지를 둔 농어업인, 농어업법인 등이며 개인 2억원(스마트팜 5억원), 법인 5억원(스마트팜 10억원) 한도 내에서 최저 금리 수준인 1% 이자로 융자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사업 신청은 관할 읍면동 사무소나 시군 관련 부서를 방문해 신청서와 신용 조사 의견서 등을 제출하면 되고, 기금 사용 용도에 따라 시설 자금과 운영 자금으로 구분 신청하면 된다.
 
한편 농어촌진흥기금은 1993년부터 도·시군, 농협, 수협 등의 출연금과 운영 수익으로 2023년 8월 말까지 총 2662억원을 조성해 도내 1만3411명에게 7137억원을 지원하며 농어가 경영 안정에 큰 역할을 해오고 있다.
 
김주령 경북도 농축산유통국장은 “올해 이상 저온과 집중 호우 등 각종 재해로 그 어느 때보다 농어가의 어려움이 크고, 고물가·고금리가 지속되고 있는 상황에 농어촌진흥기금이 농어민들의 경영 안정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기존 농어업인은 물론, 경북 농업대전환을 이끌어갈 첨단농업 및 청년농 육성을 위해 농어촌진흥기금을 활용한 다양한 지원 책을 모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