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양군, 명품 '양양송이', 11일 첫 공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양양=이동원 기자
입력 2023-09-11 15:2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양양송이영농조합법인, 1~4등급 및 등외품으로 선별해 등급별 공개입찰 - - 지난해 첫 공판에서는 총 81kg 수매하여 1등급(1kg) 82만2500원에 낙찰 -

첫 공판된 양양송이사진양양군
첫 공판된 양양송이[사진=양양군]
양양군이 임산물 최초 지리적표시제 등록과 함께 전국 최고의 품질을 자랑하는 양양송이 첫 공판이 11일 시작된다고 밝혔다.
 
양양송이는 버섯자체의 수분함량이 적고 몸체가 단단하며 향이 깊고 풍부해 우수성을 널리 인정받고 있어, 지난 2006년에는 양양송이를 산림청 지리적표시 임산물 제1호로 등록해 타 지역 송이와 차별화했다.
 
공판을 담당하고 있는 양양송이영농조합법인(대표 양승윤)과 양양속초산림조합(조합장 전도영)은 산지로부터 채집된 송이를 양양속초산림조합 지하 공판장에서 11일 오전 9시부터 거둬들여 오후 4시 30분에 첫 입찰을 개시한다고 밝혔다.
 
공판장에서는 송이 외에도 능이와 고무버섯 등 최근 수요가 높아진 기타 임산물도 함께 입찰할 예정이다.
 
공판장에서는 당일 출하된 송이를 크기와 모양에 따라 1등품~4등품, 등외품으로 선별해 금색, 은색, 동색, 주황색의 띠지를 붙인다. 선별된 송이는 등급별로 공개경쟁입찰을 실시해 최고가격 투찰자에게 공급된다.
 
지난해에도 9월 7일 진행된 첫 공판에서는 81kg의 송이가 수매되었으며, 최고 등급인 1등품의 경우 8kg의 물량이 확보되어 82만2500원에(1kg 기준)에 낙찰되었다.
 
지난해 1등급 송이의 최고가는 1백42만3800원, 최저가는 41만5510원을 기록했으며, 등외품 최저가는 14만1510원이었다.
 
또한 최근 3년간 양양송이 공판량을 보면 2020년 7.943kg, 2021년 2,948kg, 2022년 4,734kg이다.
 
한편, 국내 대표 문화·관광 가을축제인 양양송이축제는 올해 처음으로 연어축제와 통합되어 오는 10월 4일부터 8일까지 5일간, 양양 남대천 둔치와 다목적광장 일원 등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