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당내 중진 만류에도 '단식 투쟁'…"정권 관심, 폭력적 권력 행사 그 자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박찬제 기자
입력 2023-09-11 15:4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박병석 등 野 중진, 이재명 단식 만류…"단기간에 끝날 문제 아니야"

단식농성을 12일째 이어가고 있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1일 오전 국회 앞 천막에 누워있다 사진연합뉴스
단식농성을 12일째 이어가고 있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1일 오전 국회 앞 천막에 누워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1일 단식 투쟁으로 인해 건강을 우려하는 당내 목소리에도 중단 의사가 없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박병석 전 국회의장을 비롯해 김영주 국회 부의장, 설훈·안민석·김상희·김태년·노웅래·안규백·우상호·윤호중·이인영·정성호 등 당내 4선 이상 중진 의원들의 단식 중단 만류에도 단식 투쟁 의사가 뚜렷함을 전했다.

박 전 의장은 중진 의원들을 대표해 이 대표에게 "12일 동안의 단식을 통해서 이 대표의 뜻이 국민들에게도 많이 인식됐으리라고 생각한다"며 "건강을 회복해야 여러 가지 산적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 대표의 한쪽 팔을 붙잡고 "단기간에 끝날 문제들 아니기에 단식 중단하고 건강 회복하시길 중진들이 강하게 권유한다"고도 당부했다.

그러나 이 대표는 "정권의 관심은 오로지 폭력적인 권력 행사 그 자체에 있는 거 같다"며 "민생이나 경제, 평화, 안전 같은 것에는 전혀 관심이 없는 것 같다"고 답했다. 윤석열 정부가 국정 운영 기조를 바꾸기 전까지는 단식을 중단하지 않겠다는 뜻을 돌려서 말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면서 "이 기조를 바꾸지 않으면 야당이 하는 일이 너무 제한적일 것"이라며 "말을 해도 귓등으로도 안 듣는다"고 덧붙였다.

김상희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이제 그만 단식을 중단하라고 권고 했는데 (이 대표) 본인의 의사가 너무 강하다"며 "이러다 정말로 쓰러지는 게 아닌가 모르겠다"고 우려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