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이종섭 국방장관 탄핵…尹, 국민 명령에 항명"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슬기 기자
입력 2023-09-11 10: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탄핵은 진상규명 시작...특검 통해 사건 진상 밝힐 것"

발언하는 이재명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10일 국회에서 열린 교권회복을 위한 더불어민주당-교원단체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3910
    uwg806ynacokr2023-09-10 114638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0일 국회에서 열린 교권회복을 위한 더불어민주당-교원단체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1일 '해병대 채 상병 사망사건 축소 외압 의혹'이 있는 이종섭 국방부 장관에 대한 국회 탄핵소추를 공식화하며 "국민의 명령"이라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입장문을 내고 "지난주 대정부질문 과정에서 이 장관이 법을 어기고 부당하게 수사에 개입한 사실이 낱낱이 드러났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윤석열 대통령은 장관을 해임하라는 국민의 요구를 거부했다"며 "진실을 밝히려 한 해병대 수사단장을 탄압한 것도 모자라 '국민의 명령에 항명'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런데도 대통령이 위법한 행위를 서슴지 않은 장관을 해임하지 않은 것은 수사 외압이 대통령 지시였음을 스스로 증명한 셈"이라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국방부 장관 탄핵은 진상규명의 끝이 아닌 시작점"이라며 "국민의힘은 장관 탄핵이 '안보 공백' 이라며 또다시 국민 겁박에만 앞장선다. 제발 집권당답게 국민에 대해 책임지는 모습을 보이기 바란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사병 생명도 지키지 못하고 진실마저 은폐하는 장관을 감싸는 게 집권여당이 할 도리인가"라며 "수사 보고서 결재를 확신을 갖고 한 게 아니라고 말하는 장관, 사병 안전은 나몰라라 구명조끼도 없이 급류에 들어가게 한 사단장, 지금 대한민국 '안보 공백'을 누가 초래하고 있나"라고 질타했다.

이 대표는 이 장관 탄핵을 시작으로 특검을 통해 이번 사건의 진상을 낱낱이 밝히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진실 앞에 성역이 있을 수 없다. 다시는 이 같은 비극이 벌어지지 않도록, 국민이 바라시는 철저한 진상 규명을 반드시 이행하겠다"고 다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