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졸업생 지원자 28년 만에 최고…"킬러문항 배제 영향"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주혜린 기자
입력 2023-09-11 15:1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9월 모의평가가 치러진 6일 서울 송파구 방산고등학교에서 수험생들이 시험을 준비하고 있다 20230906사진사진공동취재단
2024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9월 모의평가가 치러진 6일 서울 송파구 방산고등학교에서 수험생이 시험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에 지원한 수험생 중 검정고시를 포함한 재수생 비중이 28년 만에 최고치를 보였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2024학년도 수능 응시원서 접수 결과 수험생 총 50만4588명이 지원했다고 11일 밝혔다.

전체 응시자 수는 지난해보다 3442명 줄었다. 성별로는 남성이 25만8692명(51.3%), 여성이 24만5896명(48.7%)으로 집계됐다. 

고3 재학생은 32만6646명으로 64.7%를 기록하며 지난해보다 4.2% 줄었다. 재수생·반수생 등 졸업생(N수생)은 15만9742명(31.75%), 검정고시 등 기타 지원자는 1만8220명(3.6%)이다. 

졸업생과 검정고시 등을 합한 응시자의 비율은 35.3%로 지난 1996년(37.3%) 이후 28년 만에 최고치다. 

졸업생 비중이 높아진 것은 '킬러 문항(초고난도 문항)' 배제에 따른 영향으로 분석된다. 통합수능으로 문과생보다 이과생이 유리한 점, 의대와 약대의 선호도 증가도 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영역별로 보면 전체 응시자 가운데 국어는 50만1321명(99.4%), 수학은 47만883명(94.7%), 영어는 49만8502명(98.8%)이 선택했다. 한국사는 50만4588명(100%)이 모두 지원했고, 탐구는 49만2519명(97.6%)이 지원했다.

선택 영역별로는 국어영역에서 화법과 작문은 30만6418명(61.1%), 언어와 매체는 19만4903명(38.9%)이 각각 지원했다. 수학에선 확률과 통계는 22만3550명(46.7%), 미적분은 23만5100명(49.2%), 기하는 1만9033명(4.1%)이 각각 선택했다. 

탐구에서 23만4915명(48.2%)은 사회탐구 과목만을 골랐고, 23만2966명(47.8%)은 과학탐구만을 택했다. 사회·과학탐구 과목을 모두 고른 응시자는 1만9188명(4.0%)으로 나타났다.

과학탐구 응시자 총비율은 49.8%로, 사회탐구와 과학탐구가 분리된 2005학년도 이래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특히 물리학Ⅱ·화학Ⅱ·생명과학Ⅱ·지구과학Ⅱ 등 과학탐구Ⅱ 과목을 선택한 수험생은 지난해 1만5989명에서 올해 2만889명으로 증가했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는 "킬러 문항 배제로 수능 부담 완화, 의약학 계열 선호 증가 등이 복잡적으로 작용해 이과 N수생 수가 많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9월 수능 모의평가 수학이 쉽게 출제돼 올해 이과 상위권 경쟁률이 치열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