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생명의전화, '2023 자살예방캠페인 생명사랑 밤길걷기' 성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전기연 기자
입력 2023-09-11 10:1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한국생명의전화
[사진=한국생명의전화]

사회복지법인 한국생명의전화가 지난 9일 여의도공원 문화의마당에서 자살예방 캠페인 ‘2023 생명사랑 밤길걷기’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올해 18회를 맞이한 이번 캠페인은 10일 세계 자살예방의 날을 맞이해 생명의 소중함을 전파하고 희망으로 나아가고자 하는 의미를 담아 진행됐다. 캠페인 당일 여의도공원 문화의마당에서 진행된 현장 프로그램에는 4000여명의 많은 참가자들이 참여했으며, 다채로운 현장부스 프로그램이 운영됐다.

특히 한국생명의전화 마스코트 생명이네 약국 부스에서는 스트레스 자가검진 프로그램을 운영해 많은 참가자들이 방문했다.

한국생명의전화는 2006년 미국자살예방재단의 ‘OUT OF THE DARKNESS COMMUNITY WALKS’ 캠페인을 도입해 대한민국 자살문제의 심각성을 알리는 자살예방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대한민국 자살 사망자 수는 하루 평균 36.6명으로, OECD 국가 중 자살률 1위를 기록하고 있다(통계청, 2022). 이에 한국생명의전화와 KBS한국방송이 공동주최한 2023 생명사랑 밤길걷기는 자살예방의 취지에 동참하고자 선한 기업들의 후원과 협찬이 이어져 더욱 풍성한 캠페인으로 구성됐다.

후원사로는 문화체육관광부, 서울특별시, 틱톡, KCRP, 서울중앙지방법무사회, 서울경제인협회, 가화의료재단이 함께 했다. 협찬사는 메이블린뉴욕, 허쉬, 박카스, LG생활건강, 와우프레스, 링티, 히즈빈스, 자연드림, 러너블, 우알롱, 커버낫, 메가칩스, 퍼지락퍼지브러쉬, 이도인더스트리, 유한양행, 삼성더헬스, 도미노피자가 함께 했다.
사진한국생명의전화
[사진=한국생명의전화]
생명사랑 밤길걷기는 모두의 생명을 존중하는 캠페인인 만큼 안전을 최우선으로 질서 정연하게 진행됐다.

서울경찰청의 경찰대원과 서울시의 지원을 통해 생명을 밝히는 걸음을 안전하게 완보하였다. 사전 모집된 라이프라인 서포터즈도 함께 현장 운영 및 안전관리에 동참했다. 또한 청소년 응원 7.1km 코스 완보자를 축하하고, 대한민국 응원 36.6km 참가자를 응원하는 응원공연도 성황리에 진행됐다.

사회는 조우종이 맡았으며, 응원공연은 김필과 한국생명의전화 홍보대사인 박지헌, 이외에도 KBS국악관현악단 및 서울예술공연고등학교 공연팀, 틱톡라이브 크리에이터 등이 함께했다.

해당 캠페인의 걷기 프로그램은 청소년 응원 7.1km와 대한민국 응원 36.6km, 두 가지 코스로 운영됐다.

청소년 응원 7.1km 코스는 10대 청소년 자살률이 10만명 당 7.1명이라는 점에서 기인했으며, 대한민국 응원 36.6km 코스는 대한민국 하루 평균 자살 사망자수 36.6명에서 착안했다. 두 코스 모두 많은 관심 아래 선착순 마감됐으며, 캠페인 당일 여의도공원 일대 및 서울 중심지를 걸어 생명을 밝히는 걸음을 완보했다.

강용규 이사장은 “생명사랑 밤길걷기 캠페인에 많은 분들이 한 마음 한 뜻으로 참여해주셔서 감사한 마음이다. 이번 행사를 통해 주변을 살피는 따뜻한 온기와 생명존중에 대한 마음이 더욱 널리 퍼졌으면 한다”고 밝혔다.

대한민국 응원 36.6km 참가자는 “걸음을 통해 생명의 소중함을 전할 수 있어서 뜻깊은 시간이었고, 내년에는 이 키로수가 줄어들길 바라는 마음”이라며 긍정적인 후기를 전했다. 청소년 응원 7.1km 참가자 역시 “청소년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자랄 수 있길 바라며 자녀들과 함께 걸음을 실천했고, 앞으로도 청소년들을 응원하는 마음으로 매년 참가하고 싶다”며 캠페인의 의미에 공감했다.

현장 부스 프로그램에 참여한 현장 참가자들은 생명의 소중함을 전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체험하고, 생명사랑 메시지를 외치며 다짐의 시간을 가졌다.

생명의 소중함을 알리는 전 코스는 5그룹으로 나눠 걸음을 실천했고 ‘난소중해, 너는빛나, 위투게더, 가보자고, 내일만나’ 순으로 출발했다. 그룹명은 ‘나와 너, 우리는 모두 소중한 존재이며 함께 내일을 향해 나아가자’는 의미로, 특히 그룹명은 SNS를 통한 밤길걷기 참가자들의 응원의 메시지로 만들어져 더욱 큰 의미를 가졌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