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종희 KB금융 회장 내정자 "필요 시 비금융권 M&A도 검토"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문기 기자
입력 2023-09-11 08:3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양종희 KB금융지주 차기 회장 내정자가 11일 서울 영등포구 KB금융그룹 본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양종희 KB금융지주 차기 회장 내정자가 11일 서울 영등포구 KB금융그룹 본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양종희 KB금융지주 차기 회장 내정자가 필요하다면 비금융권 인수·합병(M&A)도 검토할 수 있다는 의견을 밝혔다. 금융권과 관련해서는 KB금융 사업구조가 이미 탄탄하고, 최근 금융회사의 비금융권 진출 규제 완화가 검토되고 있는 만큼 다양한 시장을 적극적으로 공략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양 내정자는 11일 서울 여의도 KB금융지주 출근길에서 기자들과 만나 “KB금융은 이미 사업구조가 잘 갖춰져 있어 M&A 자체가 목적은 아니다”라면서도 “주주들이 요구하는 기업가치 향상, 지속가능성 등의 차원에서 M&A 대상으로 비금융권도 고려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취임 이후 당면한 최우선 과제로는 최근 화두로 떠오른 신용 위험, KB국민은행의 인도네시아 현지법인 KB부코핀은행 정상화, 전환기에 나타날지 모르는 조직 이완 현상 등을 꼽았다. KB금융이 재무적 가치에서 1위인 만큼 사회적 가치를 창출해 고객에게 편리한 가치와 행복을 주는 금융그룹이 되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최근 금융권에서 계속된 내부통제 실패 사례와 관련해 양 내정자는 “금융기관은 신뢰를 먹고사는 곳인데, 죄송하다는 인사를 먼저 드리겠다”며 고개를 숙였다. 그는 “결국 임직원이 (내부통제를) 체득화해야 한다”며 “디지털 차원에서 적극적인 투자를 통해 모든 시스템이 절차상으로 자동화·체득화하면 이와 관련한 문제를 극복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은행장을 거치지 않았다는 지적과 관련해서는 “금융그룹 지배구조 시스템 내에서 사업부문장, 부회장직이 있다”며 “은행뿐만 아니라 그룹 전반적인 것들을 학습했다는 측면에서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