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지수 상승 지속...상승폭은 소폭 둔화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한지연 기자
입력 2023-09-08 10:22
도구모음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아파트 단지 사진연합뉴스
서울 남산에서 바라본 아파트 단지. [사진=연합뉴스]

올해 8월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지수는 상승세를 유지했지만 상승폭은 전월 대비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반기 강한 가격 반등에 대한 피로감이 쌓이고, 거래시장이 주춤한 모습을 보인 결과로 해석된다.
 
8일 직방이 국토교통부 실거래 자료를 기반으로 아파트 매매가격지수를 산출한 결과, 지난달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지수는 전월 대비 0.737% 올라 상승세는 유지했으나 상승폭은 전월(0.963%)에 비해 줄었다.
 
서울과 경기, 인천 등 전국 대부분의 지역에서 지난달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폭이 전월 대비 감소했다.
 
서울의 7월 상승폭은 1.314%였지만 8월에는 1.029%로 소폭 줄었고, 같은기간 경기는 1.012%에서 0.726%, 인천은 0.941%에서 0.713%, 세종은 0.528%에서 0.247%, 대전은 0.904%에서 0.614%로 줄었다.
 
직방 관계자는 "올해 2분기부터 나타난 강한 가격 반등에 대한 피로감, 단기적 급등으로 인한 상승 동력 감소, 6월부터 소폭 줄어들고 있는 아파트 매매거래량 등 거래 시장이 다소 주춤한 모습을 보이면서 상승폭이 줄어든 것으로 해석된다"면서 "다만 서울에서는 여전히 월간 1% 이상의 가격 상승이 발생하는 등 높은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고, 50년 만기 대출 상품에 대한 수요로 자금유입도 지속돼 하락세 전환을 논하기엔 섣부르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출완화 등으로 수요층 자금 조달이 비교적 수월해지고 있지만 거래량은 예년도 평균에 비해 아직 적어 상반기와 같은 강한 가격 반등세가 유지될지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