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엑스코, 아시아 대표 전시회 발돋움해… 국제소방안전박람회 성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대구=이인수 기자
입력 2023-09-03 16:32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선진 기술과 제품, 한국 소방산업의 경쟁력 입증

  • 나프코, 신규 업체 80개 사, 내년에도 참가할 것

대구 엑스코는 지난 1일 국내 최대의 소방·안전 분야 전문박람회인 ‘2023 국제소방안전박람회’가 성료했으며 참관객이 용품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엑스코
대구 엑스코는 지난 1일, 국내 최대의 소방·안전 분야 전문박람회인 ‘2023 국제소방안전박람회’가 성료했으며, 참관객이 용품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엑스코]

대구광역시 엑스코는 지난 1일, 국내 최대의 소방·안전 분야 전문박람회인 ‘2023 국제소방안전박람회(Fire & Safety expo Korea 2023)’가 3일간의 일정을 마치고 성황리 폐막하였다.
 
역대 최대 규모로 개최된 전시회는 지난해 315개사 대비 20% 늘어난 378개 사 1372 부스 2만5000㎡ 규모로 개최되었다. 특히, 올해 처음으로 중동 소방제조사 나프코(NAFFCO)와 구매력 있는 신남방·신북방 국방담당자 등 35개국 해외 소방 관계자를 초청하여 국내의 우수한 소방 기술 및 장비들을 선보이고 중동, 유럽 등 해외 시장 진출 기회를 모색했다는 점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이번 박람회에는 중동 소방제조 민간기업체인 ‘나프코(NAFFCO)’가 대규모로 참가하며 주목을 받았으며, 나프코는 험지펌프차를 선보여 국내 소방산업 관계자들의 이목을 끌었으며, 구매상담회에서는 국내 20여 개 기업과 1:1 상담을 시행하여 활발한 교류를 이어 갔다.
 
또한, 전 세계 최고층 건물인 부르즈 칼리파 빌딩을 포함하여 아랍에미리트 전역에 걸친 소방 안전 시스템을 담당하고 있는 나프코는 31일 개최된 컨퍼런스를 통해 초고층 빌딩 화재 예방 시스템에 대한 첨단 기술 정보와 기술기준을 국내 소방산업 관계자와 공유하였다.
 
후타이파 하미디(Huthaifa Hamidi) 나프코 부사장은 “국제소방안전박람회의 참가는 처음인데, 지금까지 참가해온 가장 훌륭한 전시회 중 하나”라며 “한국 소방산업 시장의 우수성을 알아볼 수 있었고, 내년 국제소방안전박람회에도 참가할 것”이라고 전했다.
 
향후 나프코는 대한민국 소방청과의 논의를 통해 AI 등을 활용한 무선 화재경보 장치 개발 등 소방분야 협력을 모색하고 한국 내 생산 공장설립 등 투자 협의를 이어나갈 계획이다.
 
이번 박람회는 국제컨퍼런스를 통해 해외 소방유관기관 및 국방 관계자들과 최신 기술 및 시스템에 대해 교류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해외 소방유관기관 교류회의에서는 우즈베키스탄, 인도네시아, 키르기스스탄 등 해외 소방유관기관 관계자 및 12개국 국방대학교 인사와 함께 한국의 소방용품 품질관리 시스템을 소개하며 국내 기술 및 제품에 대한 신뢰도를 제고했다.

이번 박람회에서는 수출상담회, 구매상담회를 위해 동·서관 전시장을 연결하는 실내 통로에 조성된 ‘비즈니스 미팅룸’이 행사 3일간 성황을 이루었다. 전년과 달리 대기업·해외바이어의 상담 일정을 각각 구분하여 기획한 것이 참가업체들의 만족도를 높인 것이다.
 
또한, 신규구매처 발굴을 위해 처음으로 운영한 ‘큐레이션 투어’도 큰 호응을 얻었다. 주로 미술관과 박물관에서 실시하는 큐레이터 시스템을 도입한 것인데, 소방공사시설업체들은 설비·시설 중심으로, 공군은 구조·화재 중심으로 투어를 실시함으로써 수요자들의 주요 니즈에 따라 운영되어 효율성과 효과성을 모두 잡았다는 평가를 받았다.
 
국내 참가기업들은 선진 기술과 제품을 선보이며 한국 소방산업의 경쟁력을 입증했다. △현대에버다임은 특수 제작한 항공기구조소방차를 소개하였는데, 이는 공항 화재진압을 위해 유럽에서 수입하던 것을 현대에버다임이 최초로 국산화하여 비용 절감 효과를 보였다.
 
김일석 현대에버다임 이사는 “부스에 방문한 우즈베키스탄 공항공사 사장 및 베트남 바이어가 현대에버다임의 기술력이 유럽 제품과 같다며 K-소방의 가격경쟁력과 기술력이 격상되었다고 평가했다”라며 박람회 참가에 대한 만족도를 드러냈다.
 
한컴라이프케어는 안전 기능이 추가된 신형 PBI 특수방화복을 최초로 공개하였다. 이 밖에도 현장 대원들의 의견을 반영하여 제작한 호흡기, 헬멧 등 개인보호장비와 최근 개발된 질식소화포를 선보였다.
 
김상묵 한컴라이프케어 이사는 “우천으로 참관객이 없을까봐 걱정했는데, 한자리에서 만나기 어려운 소방기업, 바이어들을 만나보고 제품을 시연할 수 있는 뜻깊은 자리였다”라며 앞으로도 매년 참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구 달성군 소재의 한국소방기구제작소는 전기차 화재진압 시스템을 선보였다. 전기차 화재 발생 시 이를 감지하는 화재진압로봇에는 자외선ㆍ적외선ㆍ영상인식 카메라 등 3종의 화재감지 시스템이 적용되어 있는데, 이를 통해 화재감지 인식률도 90%까지 끌어올렸다는 점이 특징이다. 업체 관계자는 “이번 박람회에서 수출상담회를 통해 바이어 구매력에 따라 제품을 소개할 수 있었던 부분이 특징적이었고, 수준 높은 고객사들과 기술적인 대화까지 할 수 있었던 유의미한 시간이었다”라고 전했다.
 
이 밖에도 ABB·드론·로봇 등 첨단기술을 접목한 소방장비 등 다양한 분야의 참가기업들도 만족감을 전하며 내년 참가 의사를 밝혔다. 실제로 올해 처음 참가한 신규 업체 중 80개 사가 현장에서 내년도 참가 신청을 완료하였다.
 
이상길 엑스코 대표이사 사장은 “이번 소방안전박람회에 참가해 새로운 중동 시장 진출의 발판을 마련해준 나프코에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국제소방안전박람회를 교두보 삼아 중동 시장 진출과 선진 기술 교류를 이어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며, “첨단 기술이 고도화되는 글로벌 소방산업의 흐름에 따라 국내외 판로 개척과 대한민국 소방안전 산업 발전을 견인하는 국제소방안전박람회로 지속 성장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국제소방안전박람회는 2003년 대구 지하철 참사를 계기로 소방산업 발전과 안전인식 제고를 위해 2004년부터 시작된 국내 최초이자 유일의 소방산업 전문박람회이다. 내년 개최될 제20회 국제소방안전박람회는 5월 22일부터 3일간 이어질 예정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PC_아시안게임_기사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