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사용자 선택형 입체미디어 서비스 '시범송출'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부산=박연진 기자
입력 2023-09-01 14:2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초고화질 영상 압축 기술 첫 도입...2025년까지 상용화 목표


‘사용자 선택형 입체미디어 서비스 기술’은 기존 방송UHD 모바일 2D과 초고화질4K 3D 방송을 동시에 전송해 개인 시청환경에 따라 2D 또는 3D 영상으로 자유롭게 시청할 수 있게 하는 기술이다그래픽박연진
‘사용자 선택형 입체미디어 서비스 기술’은 기존 방송(UHD, 모바일 2D)과 초고화질(4K) 3D 방송을 동시에 전송해 개인 시청환경에 따라 2D 또는 3D 영상으로 자유롭게 시청할 수 있게 하는 기술이다.[그래픽=박연진]
부산시가 차세대 초고화질 영상 압축 기술을 선보인다.

시는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의 공동 연구를 통해 세계 최초로 개발한 ‘사용자 선택형 입체미디어 서비스 기술’의 실증을 위한 시범 송출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사용자 선택형 입체미디어 서비스 기술’은 기존 방송(UHD, 모바일 2D)과 초고화질(4K) 3D 방송을 동시에 전송해 개인 시청 환경에 따라 2D 또는 3D 영상으로 자유롭게 시청할 수 있게 하는 기술이다.

시와 한국전자통신연구원부산공동연구실은 2D 콘텐츠를 3D로 변환하는 인공지능(AI) 기반 핵심기술을 확보해 이번 서비스 기술을 개발했다.

이 기술은 초고화질(UHD),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등 고용량 실감형 방송 영상 콘텐츠 증가에 따른 데이터 폭증과 기존 영상서비스와의 호환성 문제를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다는 차별성이 있다.

시는 이번 시범 송출을 거친 다음, 2025년까지 지상파와 넷플릭스, 유튜브 등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환경에서의 상용화를 목표로 한다.

시범 송출은 9월 1일과 8일 저녁 6시 50분부터 KNN에서 송출하는 ‘한반도의 보석 국립공원(산, 바다)’, 9월 5일과 12일 오전 8시부터 부산MBC에서 송출하는 ‘포비든엘리(국내, 국외)’ 방송을 통해 지상파에서 총 4회 진행된다.

 3D 방송은 3D 수신장비가 설치된 영화의전당,부산MBC,KNN,DM스튜디오 등의 실증장소에서 시청할 수 있다.

특히, 시와 ETRI는 이번에 개발한 기술이 차세대 입체미디어 서비스 핵심기술인 ‘H.266’의 국제표준으로 채택될 것으로 유력하며, 이번 시범 송출 및 기술개발을 통해 애플 비전프로와 같이 가상현실 입체미디어 기술이 접목된 신시장 육성에 박차를 가하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신창호 부산시 디지털경제혁신실장은 “이번 기술개발로 영화·영상의 도시인 부산의 방송 기반시설이 고도화되고, 부산이 지역특화 콘텐츠 산업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낼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한국전자통신연구원 그리고 지역방송사 등과 함께 다양하고 혁신적인 기술을 개발·실증해 차세대 입체미디어 서비스를 확대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