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셔틀콕 여왕' 안세영, 그랜드 슬램 노린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동훈 기자
입력 2023-08-29 16:39
도구모음
  • 한 달 뒤 亞 게임부터

  • 金 사냥 시작…목표는 그랜드 슬램

안세영이 29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안세영이 29일 인천 중구 인천국제공항 입국장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 배드민턴 역사상 처음으로 세계개인선수권대회 단식에서 우승한 안세영이 그랜드 슬램을 노린다.

안세영은 29일 인천 중구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그는 "세계 순위 1위에 오른 뒤 첫 대회라 부담이 컸다. 자신감으로 좋은 결과를 얻었다"고 말했다.

안세영은 지난 27일 종료된 세계개인선수권대회 여자 단식 결승에서 스페인의 카롤리나 마린을 2-0(21-12 21-10)으로 제압했다. 1977년 시작된 대회에서 46년 만에 나온 첫 금메달이다.

안세영은 8강에서 일본의 오쿠하라 노조미에게 첫 세트를 내준 뒤 역전승을 거뒀다. 4강에서는 천적인 중국의 천위페이를 누르고 결승에 올랐다. 

오쿠하라에 대해서는 "처음 맞붙은 선수라 긴장을 푸는 게 주요했다"고, 천위페이에 대해서는 "까다로운 선수였다. 자신 있게 풀어갔다"고 설명했다.

이어 안세영은 "세계개인선수권대회 1위에 올라 행복하고 뿌듯하다. 아시안 게임과 올림픽,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모두 우승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그랜드 슬램을 향한 안세영의 두 번째 목적지는 한 달 앞으로 다가온 2022 항저우 아시안 게임이다.

이에 대해 안세영은 "아시안 게임 목표는 당연히 금메달이다. 욕심을 내면 잘 안될 때가 많았다. 하루하루 최선을 다하다 보면 좋은 결과가 올 것 같다. 잘 이겨내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상대가 주는 변화를 대비하는 것도 나의 일이다. 상대를 대할 때 최선을 다하는 게 예의다. 잘 준비하고, 잘 이겨내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