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장부터 차관까지 보고검토 한 번에, 신속행정으로 일 잘하는 정부 구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윤정 기자
입력 2023-08-29 12:00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업무관리시스템에 '병렬검토'를 도입해 신속한 의사결정 지원

  • 기관 내 데이터 공유 확대, 인공지능(AI) 행정비서 개발, 표준문서서식 마련 등 공무원 업무방식 효율화를 위한 혁신과제 추진

사진행안부
사진=행안부
행정안전부(장관 이상민)는 오는 9월 5일부터 보고검토 단계를 축소해 신속한 의사결정을 지원하기 위한 ‘병렬검토’ 방식을 온나라 업무관리시스템에 시범적으로 도입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정부조직의 여러 단계를 거쳐 보고검토를 진행함에 따라 의사결정에 상당한 시간이 소요되는 불편함이 있었다. 팀장 보고가 되지 않으면 과장, 정책관 보고를 진행할 수 없어 보고 과정에도 상당한 시간이 소요되는 구조였다.
 
앞으로는 신속한 의사결정과 업무처리가 필요할 경우, 병렬검토를 선택적으로 적용할 수 있도록 ‘병렬검토’ 방식의 보고체계가 적용된다. ‘병렬검토’ 방식은 최종결재권자를 제외한 모든 검토자들이 직위와 관계없이 동시에 문서를 검토하는 방식으로 보고과정이 대폭 간소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행정안전부는 행정기관 내 데이터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문서 열람 범위를 확대한다. 그동안은 업무에 필요한 문서 열람을 위해서는 소관부서에 이메일이나 전화로 문서 공유를 따로 요청해서 받아야 했다. 

앞으로는 문서 열람범위 기본값을 부처단위로 설정하여 특별한 열람제한사유가 없다면 부처 내의 문서를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도록 데이터 공유환경을 조성한다. 

아울러, 형식에 치중하는 관행을 완화하기 위해 공무원이 반복적으로 작성하는 문서유형을 발굴하여 표준서식을 배포한다. 또한, 문서로부터 주요 데이터를 자동으로 추출하는 프로그램을 통해 데이터를 업무관리시스템에 곧바로 연계하여 불필요한 일을 최소화한다. 
 
예를 들면 담당자가 행사계획을 수립할 때 표준서식에 맞춰 일시, 장소, 주요내용 등 데이터를 입력하면 장‧차관 등 참석자 일정관리시스템에 자동으로 반영되는 것이다. 

한편, 행정안전부는 인공지능(AI)이 보도자료 등 문서 초안 작성을 지원하는 인공지능(AI) 행정지원 서비스를 시범 개발한다. 이를 위해 지난 6월 16일에 4개 기업(KT, LG, NAVER, SKT)과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바 있으며, 올해 11월에는 개발 결과 발표‧시연을 거쳐 이르면 올해 말 행정안전부 대상으로 시범 운용할 예정이다. 

행정안전부는 앞으로도 공무원들이 문서 작성이나 보고절차 이행을 위해 투입되는 노력을 줄이고, 효율적으로 일할 수 있도록 행정문서혁신 과제들을 지속 발굴하여 추진할 계획이다. 

정선용 정부혁신조직실장은 “행정문서혁신을 통해 공무원의 불필요한 업무 부담을 경감하여 공무원이 창의적인 아이디어 발굴에 더 많은 시간과 에너지를 투입할 수 있게 지원하겠다”라며, “앞으로도 기민하게 움직이며 문제를 빠르게 해결하는 일 잘하는 정부 구현에 앞장서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6개 광역자치단체 시범사업 통해 864개 정보시스템을 민간 클라우드로 전환 완료
-지자체별 특성 고려한 민간 클라우드 도입으로 디지털플랫폼정부의 안정성과 효율성 높인다
서보람 행정안전부 디지털정부국장이 29일 오후 서울시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서울-온 스튜디오에서 열린 디지털플랫폼정부 UIUX 혁신 킥오프회의에 참석해 국민평가단으로 위촉된 전문가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행안부
서보람 행정안전부 디지털정부국장이 29일 오후 서울시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서울-온 스튜디오에서 열린 '디지털플랫폼정부 UI/UX 혁신 킥오프회의'에 참석해 국민평가단으로 위촉된 전문가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행안부]

행정·공공기관의 특성 및 환경을 고려한 민간 클라우드 도입으로 디지털플랫폼정부의 안정성과 효율성이 향상될 전망이다.

행정안전부(장관 이상민)는 ‘2022년 클라우드컴퓨팅서비스 활용모델’ 지자체 시범사업을 통해 경상남도, 광주광역시, 세종특별자치시, 전라남도, 전라북도, 제주특별자치도 등 6개 광역자치단체 864개 정보시스템을 민간 클라우드로 전환했다고 밝혔다. 
행정·공공기관의 민간 클라우드 활용모델사진행안부
행정·공공기관의 민간 클라우드 활용모델[사진=행안부]

그동안 광역자치단체에서는 주로 자체 전산실에서 정보시스템을 운영해왔으나, 시설이 노후되어 화재, 지진, 수해 등 재난 대응이 어려워 운영 안정성과 효율성을 개선해야 한다는 의견이 지속 제기되어 왔다. 

이에, 행정안전부는 클라우드컴퓨팅서비스 활용모델 사업을 통하여 행정기관에서 민간기업의 클라우드 서비스를 활용해 행정‧공공 서비스를 빠르고 안전하게 제공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 이번 시범사업은 행정·공공기관에서 민간 클라우드를 쉽게 도입할 수 있도록 기관별 특성에 맞는 모델을 마련하기 위해 시행되었으며,△민간 이용형, △민간 위탁형, △민간 이용‧위탁 혼합형으로 나뉘어 진행됐다. 

비용 부담이 적은 민간 이용형은 민간 클라우드센터에 행정·공공기관 전용 영역을 만들어 이용하는 모델로 경남, 광주, 전남, 제주가 민간 이용형을 활용했다. 특히, 광주, 전남은 보안성이 높은 행정 내부 업무(온나라 2.0)도 민간 클라우드센터로 이관하였다.

민간 위탁형은 행정기관이 소유한 건물에 민간 클라우드 기반시설(인프라)를 도입하고, 운영을 민간 사업자에게 위탁하여 서비스를 제공받는 모델로 관리 효율성이 장점으로 꼽힌다. 전북은 현재 대부분의 서비스를 민간 이용형으로 활용하고 있으나, 전산실 노후 등의 문제 해결을 위해 새로운 전산실을 민간 위탁형으로 구축할 예정이다. 

세종은 민간 이용·위탁 혼합형을 활용하여 대민 업무는 민간 클라우드센터의 행정·공공기관 전용 영역을 이용하고, 행정 내부 업무는 행정기관이 소유한 건물에 민간 클라우드 기반시설(인프라)을 도입했다.

시범사업 추진 결과, 기존 시스템에 비해 평균 응답시간이 48%(3→1.56초) 단축되고 시간당 처리량이 57%(136.8→214.2건/초) 증가하는 등 성능이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연간 300만 kWh의 소요 전력 절감으로 탄소배출량이 1,200톤 줄어들어 30만 그루의 나무를 심는 효과가 발생했다. 

이와 관련해 행정안전부는 8월 29일 오후 2시에 정부세종청사 대강당에서 클라우드컴퓨팅서비스 활용모델 사례와 성과 공유 행사를 개최한다. 향후, 행안부는 시범사업 결과 등을 반영하고 민관 협력을 통해 클라우드 신기술을 공공부문에 적극 적용하여 ‘클라우드컴퓨팅서비스 활용모델 사업’을 본격 추진할 예정이다.

서보람 행정안전부 디지털정부국장은 “이번 시범사업 추진을 통해 행정업무의 효율성 향상과 정보시스템의 운영 안정성을 높일 수 있게 되어 국민에게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라며, “활용모델 사업이 디지털플랫폼정부의 핵심인 민·관이 협업하는 대표적 사례가 될 수 있도록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PC_아시안게임_기사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