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尹, 명백한 주권 침해에도 항의조차 못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슬기 기자
입력 2023-08-21 11:56
도구모음
  • "역사 왜곡과 오염수 방류 문제 패싱당해"

발언하는 이재명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박광온 원내대표 2023821
    uwg806ynacokr2023-08-21 095256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박광온 원내대표.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는 21일 미 국방부의 일본해 표기와 관련해 "동해냐 일본해냐 명백한 주권 침해에도 항의조차 못하는 윤석열 대통령에게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영토 수호는 헌법이 부여한 대통령의 책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이번 회담에서 윤 대통령은 미국 대통령에게 동해는 동해다, 일본해가 아니다라고 강력하게 문제제기를 했어야 마땅하다"며 "이제 미국은 일본해가 공식 입장이라고 한다. 참으로 기가 차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미 국방부에도 분명히 전한다. 동해는 동해고 일본해가 아니다"라며 "더 늦지 않게 동해로 바로잡기를 거듭 촉구한다. 독도가 일본해 안에서 외롭게 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지난 18일 진행된 한·미·일 정상회담을 두고는 "윤석열 정부의 무능으로 인해 오직 국익, 국익 우선이라고 하는 외교의 제1원칙이 무너졌다"고 비난했다.

이 대표는 "윤 대통령은 이번 한·일 회담에서 역사 왜곡과 오염수 방류 등 당면한 문제를 패싱당했다"며 "민주당이라도 우리 바다와 주권,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끝까지 오염수 방류 저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한·미·일 정상회의는 일본의 오염수 방류를 저지할 마지막 기회였다. 안타깝게도 윤 대통령은 국민의 지속된 명령을 끝내 불응했다"며 "오히려 IAEA 점검 결과를 신뢰한다면서 일본의 손을 들어줬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 국민과 일본 국민, 주변국의 우려에도 모르쇠로 일관하면서 방류를 강행하는 일본 정부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민주당은 오는 22일 한·미·일 정상회담을 평가하는 토론회를 개최한다.

박성준 대변인은 이날 최고위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국익이라는 차원에서 볼 때 미국, 일본 국익에는 부합하지만 우리 국익은 없는 무능한 외교 현장이었다"고 힐난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궁궐트레킹_2023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PC_아시안게임_기사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