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발은 없었다…이재명 살해 협박·테러 예고, 단순 해프닝 결론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박찬제 기자
입력 2023-08-09 16:3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8일 서울시 공무원 등에 협박 메일 발송

  • "이재명 살해하지 않으면 시한폭탄 폭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9일 국회에서 확대간부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9일 국회에서 확대간부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9일 오후 3시 34분까지 살해하지 않으면 시한폭탄을 터뜨리겠다는 협박이 실제로 이뤄지지 않으면서 결국 단순 해프닝으로 끝날 것으로 보인다. 

9일 정치권에 따르면, "8월 9일 오후 3시 34분까지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살해하지 않으면 서울시 소재 도서관에 설치한 시한폭탄을 폭발시키겠다"는 내용의 이메일이 전날 서울시 공무원 등에게 발송됐다. 

경찰은 전날 오후 4시 45분께 이 같은 내용의 112 신고를 접수했고, 국회도서관에 경찰 특공대 폭발물처리반을 투입해 폭발물 탐지 작업을 벌였다. 경찰은 국회도서관 5층부터 지하 1층까지 열람실, 사무실과 기계실 등을 수색했으나 수상한 물건은 발견하지 못했다. 같은 날 회관에서 근무하던 이 대표는 국회 방호처의 경내 경호를 받고 퇴근했다. 경찰의 경외 경호는 사양했다.

9일에도 폭발물 탐지 작업이 이뤄졌다. 경찰은 이날 오전 9시부터 약 2시간 동안 시청역과 서울시청 도서관에서 폭발물 탐지 작업을 벌였으나 전날과 마찬가지로 폭발물 등 위험한 물건을 발견하지 못했다. 오전 7시 50분쯤께 '시청역 내부에 수상한 상자 2개가 발견됐다'는 신고가 있었지만, 수색 결과 폭발물이 아닌 음식물이 든 박스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 대표는 살해 협박이 있었음에도 9일 공개일정을 예정대로 진행했다. 오전 국회에서 열린 후쿠시마 원전오염수 해양투기 저지를 위한 UN인권이사회 진정서 서명식과 확대간부회의에 모두 참석했다.

이 대표는 확대간부회의에서 "대한민국이 일순간에 묻지마 테러 대상국이 됐다"며 "경찰관들이 경호한다고 하는데 국력 낭비이기도 하고 보기 안타깝다"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협박 이메일은 일본에 실존하는 법률사무소 명의 계정으로 발송됐다. 야마오카 유아키(山岡裕明)와 가라사와 다카히로(唐澤貴洋) 등 메일에 언급된 이름은 일본인 법조인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현재 메일을 발송한 일본 계정을 추적하는 등 수사를 진행 중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