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화학물질관리위원회 열고 도내 화학사고 예방·대응책 논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수원)강대웅·차우열 기자
입력 2023-08-09 16:1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안전한 사업장 조성 위한 '23년도 유해화학물질 맞춤형 컨설팅 사업' 추진

사진경기도
[사진=경기도]
경기도는 9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경기도 화학사고 예방·대응 대책 등을 자문하기 위한 화학물질관리위원회를 개최했다.

염태영 경제부지사를 비롯해 성기황 경기도의회 의원, 차성수 기후환경에너지국장, 화학물질 전문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경기도 화학사고 예방·대응 대책’과 ‘’23년 유해화학물질 맞춤형 컨설팅’ 사업의 착수 보고를 안건으로 진행했다.

도는 화학사고 예방 대책으로 △유해화학물질 맞춤형 컨설팅 △화학물질 안전진단 요일제(문자 발송) △시군의 지역 대비체계 구축·운영 △민·관·산 협의체 구성·운영 등을 추진 중이다.

화학사고 대응 대책으로 △사고대응 합동훈련 △화학사고 도민대피 지원 등을 실시하고 있다.

내년부터는 재정 상태가 열악한 중소기업의 화학물질 안전시설을 지원하는 사업을 신규로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각종 재난 사고 발생 시 인명피해 최소화를 위해 주민대피 동선 사전위험 요인 제거, 인파 밀집 지역 사전 조사 등을 도 지침에 반영해 신속한 주민대피를 지원해 나가기로 했다.

이와 함께 유해화학물질 맞춤형 컨설팅 사업 착수 보고와 토론에서는 안전한 사업장 조성을 위한 사회적 공감대가 확립되어야 하고 현장 컨설팅이 실질적 개선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시설개선사업을 위한 도의 재정지원이 매우 중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화학사고 대응체계와 관련해 도민에 대한 신속한 정보제공, 도민 직접 참여기회 확대, 민‧산‧관이 함께 협력하는 지역 중심의 화학 안전 관리체계가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왔다.

지난해부터 경기도가 추진하고 있는 유해화학물질 맞춤형 컨설팅은 화학 안전 전문가가 사업장을 직접 찾아가 화학물질 배출 저감과 화학사고 예방 컨설팅을 실시하는 사업이다.

일선 사업체의 만족도가 매우 높고 사업장 화학 안전 관리에 큰 도움을 주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염태영 경제부지사는 “경기도는 화학물질 취급사업장과 배출량이 전국에서 가장 많은 지역으로 매년 가파르게 증가하고 있다”라며 “화학물질로 인해 편리하고 풍요로운 삶을 누리고 있지만 화학사고 등 위험성도 상존하고 있는 만큼 도민의 안전 확보를 위해 고 관계기관과 산업계 등 모두의 협력이 더욱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경기도의 유해화학물질 취급사업장은 5600개, 화학물질 배출량은 연간 1만 7천 톤으로 전국의 30%가량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