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 태풍 '카눈' 대비 안전운행 태세 긴급점검..."가용자원 총동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윤섭 기자
입력 2023-08-09 13:4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코레일
코레일이 지난 8일 태풍 카눈 북상에 따른 열차안전운행 확보를 위해 긴급 영상회의를 열고 대응태세를 점검했다. [사진=코레일]

한국철도공사(코레일)는 지난 8일 제6호 태풍 '카눈' 대비 긴급 영상회의를 열고, 태풍 피해 최소화를 위한 안전대책을 점검했다고 9일 밝혔다.

코레일은 국가 재난 위기경보 수준이 최고 등급인 '심각' 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전날 재해대책본부를 가동하고 한문희 사장 등 경영진을 포함한 전국 소속장 40여 명이 회의에 참석해 태풍 대비태세를 점검했다.

코레일은 이번 태풍으로 전국적인 피해가 예상되는 만큼 시설물 등에 대한 사전점검 사항을 재확인하고 가용자원을 총동원해 대응체계를 갖추기로 했다. 

특히 태풍의 직접적 피해가 예상되는 지역에 대해 시설물과 배수로 등 정비 상황과 방재관리 현황을 집중 점검할 방침이다. 

또한 폭우·강풍으로 인한 사고나 비상시에는 열차를 운행 대기하거나 단계별 속도제한 등으로 운행 안전에 나설 계획이다. 재해가 우려되는 구간은 첫 열차 운행에 앞서 사전 점검 열차를 투입해 안전을 확인한 후 운행에 나선다. 

아울러 코레일은 향후 태풍의 이동 경로 등을 감안해 열차 운행을 조정할 계획이다.

한문희 코레일 사장은 "초강력 태풍으로 인한 피해가 예상되는 만큼 국민과 직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며 "취약한 지역은 현장에서 한 번 더 꼼꼼하게 확인하고 미흡한 부분을 즉시 보완하는 등 선제적으로 대응해 달라"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