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카눈' 북상...119 비긴급 신고 자제, 다매체신고 적극 활용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윤정 기자
입력 2023-08-09 10:12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소방청, 119신고 급증 대비, 단순 민원 등의 신고 자제 당부

사진 소방청
사진= 소방청
소방청(청장 남화영)은 태풍 '카눈' 북상으로 119 신고전화가 폭주할 것이 예상됨에 따라 긴급한 상황에 신속히 출동할 수 있도록 비긴급신고는 자제하고, 다양한 방법으로 신고할 수 있는 문자·영상통화·스마트폰 앱(APP) 등 ‘다매체 신고’를 적극 활용해 달라고 밝혔다.


태풍과 집중 호우 등 자연재난 시에는 붕괴, 고립, 휩쓸림과 같은 인명피해가 우려되는 긴급상황 뿐 아니라, 배수 요청이나 기상 상황 문의 등 단순 민원 신고까지 더해져 다수의 신고 전화가 집중 되면서 원활한 대응에 어려움이 생긴다.


이에 소방청은 119신고가 급증하는 재난상황에서 긴급한 출동이 지연되지 않도록 인명피해가 우려되는 긴급상황을 제외한 단순 민원 등의 신고 자제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아울러, 도로유실·침수가 동반되는 자연재해 발생 시 현 상황을 사진과 영상 등으로 알릴 수 있고, 신속하고 정확한 출동지점 파악에 큰 도움이 되는 ‘다매체 신고’ 방법을 적극 권고한다고 전했다.


△문자 신고는 119 번호로 문자 입력 후 전송하면 신고가 접수되며, 사진과 동영상 첨부가 가능하다. △영상통화 신고는 119를 누르고 영상통화 버튼을 누르면 119상황실로 연결되며, 청각장애인이나 외국인 등에게 유용하다. △스마트폰 앱(App) 신고는 '119신고' 앱을 다운받아 설치 후 신고 서비스를 선택해 전송하면, 위치정보(GPS)가 119상황실로 전송돼 신고자의 정확한 위치 확인이 가능해 신속한 구조가 가능해진다.


한편, 올해 기록적인 집중호우로 119신고가 크게 늘어난 지난 6월 27일부터 7월 20일까지(24일 간), 전년 동기간 대비 다매체 신고는 21.6% 이상(’22년 5만8,204건 → ’23년 7만789건) 증가했으며, 해당 신고를 통해 1,000여 건 이상의 긴급 구조출동이 이루어지는 등 ‘다매체 신고’의 증가가 신고폭주 감소와 신속·정확한 출동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