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규 KB금융 회장 "올해 하반기 글로벌 경제 연착륙 가능성 높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문기 기자
입력 2023-08-02 18:2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 사진 KB금융그룹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 [사진= KB금융그룹]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이 “올해 하반기 글로벌 경제는 연착륙할 가능성이 높다”며 “올해 초 제시한 투자전략은 하반기에도 여전히 의미가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윤 회장은 보유자산을 지키는 핵심 전략과 언제 나타날지 모르는 투자 기회를 기민하게 활용하는 위성 전략을 동시에 염두에 두자고 제안한 바 있다.

2일 KB금융에 따르면 윤 회장은 이날 고객들을 대상으로 ‘2023년 하반기 CEO 레터’를 배포했다. CEO 레터에는 올해 상반기 금융시장 검토 및 하반기 경제 전망, KB금융의 자산 배분 전략, 개인·기관 고객들에 대한 투자전략 등 내용이 담겼다.

윤 회장은 올해 상반기 가장 의미 있는 변화로 시장이 관심을 두는 중심축이 물가에서 경기로 이동했다는 점을 꼽았다. 1년 이상 이어진 기준금리 인상에 대한 부담이 경제 전반에 반영되면서 이제는 경기회복에 대한 논의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는 것이다.

그는 올해 하반기 예상되는 국제 경제 이슈로 △연말 미국의 경기침체 진입 가능성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추가 긴축 여부와 이에 따른 환율 전망 △한국의 하반기 경기 반등 여부 등을 거론했다. 

윤 회장은 연말 미국의 경기침체 진입 가능성과 관련해 “연준이 기준금리 인하에 나설 시점은 내년 상반기 무렵이 될 것”이라며 “연준이 시의적절한 금리정책을 펼쳐 미국경제의 연착륙을 이끌어 낼 수 있을지가 관건”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또한 다수의 전문가가 한국의 하반기 경기 반등 가능성을 긍정적으로 봤다는 점을 언급하면서 "KB금융 내 전문가들도 이 전망에 힘을 싣고 있다"고 밝혔다.

KB금융은 이와 같은 경제 전망을 반영해 ‘전통적인 자산배분 효과의 부활’에서 하반기 자산배분 전략의 실마리를 찾는다는 전략이다. 하반기 주식·채권가격이 모두 상승할 가능성이 있지만 상대적으로 채권이 보유자산의 전반적인 수익률 제고에 기여할 것이란 분석이다. KB금융은 투자 선호 자산을 △채권자산 △주식자산 △대체자산 순서로 제시했다.

윤 회장은 개인·기관 고객들에게 우량 채권과 성장주를 동시에 주목하는 전략으로 시장의 변동성을 슬기롭게 극복할 것을 권했다. 금리 매력이 높은 우량 회사채로 대응하고 그중에서도 통화정책 전환 가능성을 고려해 장기물에 투자하는 게 유리하다는 의견도 제시했다.

KB금융 관계자는 “KB금융 투자철학은 고객중심을 최우선으로 전문성과 체계적인 위험 관리를 바탕으로 지속가능한 포트폴리오 기반의 안정적 이익을 추구하는 것”이라며 “고객들과 지속해서 소통하고 고객과 함께하는 평생 금융파트너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