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사료에서 AI 검출...감염 반려묘는 안락사 대신 '격리'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조아라 기자
입력 2023-08-02 15:14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네이처스로우에서 만든 '토실토실레스토랑'이 문제

  • 지난달 25일부터 위탁 통해 하던 멸·살균 과정 생략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서울 관악구에 있는 한 동물보호시설에서 고양이에게 급여되던 사료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항원이 검출됐다. 해당 사료는 현재까지 전국에 3300여개가 유통된 것으로 확인됐다. 방역 당국은 해당 사료를 전량 폐기 처분 명령을 내리고 감염 경로를 조사 중이다. AI에 감염된 고양이는 안락사가 원칙이다. 그러나 정부는 국민 정서 등을 감안해 지자체 격리 시설에서 치료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2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AI 확진 판정을 받은 서울시 관악구 고양이에게 급여되던 사료에서 AI H5형 항원이 검출됐다. 방역 당국은 현재 조류나 길고양이 접촉, 오염된 사료 등 여러 가능성을 열어두고 역학조사 중이다.

해당 업체는 경기도 김포시 소재 '네이처스로우'며, 이 업체에서 제조한 사료는 '토실토실레스토랑'이란 브랜드로 유통되고 있다. 해당 사료는 주로 온라인으로 판매가 이뤄지면서 전국에서 212명이 3298개를 구매해 갔다. 지역별로는 서울 70명, 경기 67명, 경북 13명, 인천 11명, 경남 9명, 충남 8명, 전남 6명, 대구 6명, 부산 5명 등이다. 각 지자체와 해당 업체는 구매자에게 회수·폐기를 안내하고 제품을 직접 수거해 전수조사를 벌일 예정이다.

통상 사료를 제조할 땐 멸균·살균 등 공정을 거친다. 해당 제조업체는 위탁을 통해 멸균·살균을 해왔는데 지난 5월 25일부터는 이 절차를 생략하면서 문제가 발생했다.

농식품부는 제조공정뿐만 아니라 원료육, 유통 과정에서 오염됐을 가능성을 열어두고 추적 조사 중이다. 권재한 농식품부 농업혁신정책실장은 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해당 제조업체에서는 6개월 전에 생산된 원료육으로 문제가 된 제품을 만들었다"며 "제조 과정이 문제인지, 외부 바이러스에 의한 건지 정확한 바이러스 감염 경로를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법령상 AI는 1종 전염병으로 분류돼 감염될 경우 안락사가 원칙이다. 그러나 농식품부는 반려동물이 가족처럼 받아들여지는 현실과 국민 정서 등을 고려해 반려묘가 AI에 걸렸을 경우 지자체의 직영 격리시설에서 별도 치료를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