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대 물가의 허상] 상추 1kg에 2만5000원…세 자릿수 급등에 서민들 '멘붕'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박기락 기자
입력 2023-08-02 16: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지난달 집중호우에 공급 부족…정부, 유통업계에 가격인상 자제 요청

  • 가격 안정세에도 태풍·폭염 등 기상 변수…품목별 할인 지원 확대

통계청 6월 소비자물가 27 상승 발표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4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3년 6월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11122020년100로 전년동월보다 27 올랐다 생활물가지수 상승률은 5월 32에서 6월 23로 떨어졌다 생활물가가 2대로 둔화한 것은 27개월 만에 처음이다 사진은 4일 서울 한 대형마트에서 장을 보는 시민의 모습 202374
    scapeynacokr2023-07-04 143902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7월 4일 서울 한 대형마트에서 장을 보는 시민의 모습.[사진=연합뉴스]
지난달 집중호우로 상추, 시금치 등 채소 가격이 한 달만에 세 자릿수 상승률을 나타내며 밥상물가가 들썩이고 있다. 정부는 공급 여건이 개선되면서 가격이 안정세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지만 폭염, 태풍 등 기상 여건이 변수로 떠오르며 먹거리가 물가 상승의 뇌관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2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농산물유통정보에 따르면, 상추 100g의 소매가격은 이달 1일 기준 2475원으로 1개월전 1074원에 비해 130.5%가 올랐다. 한달 사이 무려 두배 넘게 가격이 뛴 셈이며 평년 대비로도 82.8%가 높은 수준이다.

시금치도 2145원(100g)으로 한달 새 가격이 130.5% 올랐으며 얼갈이배추는 84.6%, 오이 39.0%, 미나리 31.7%, 수박 21.1% 등 수해 피해가 컸던 시설채소 중심으로 가격이 급등했다. 상추 등은 높은 가격에도 주산지인 충청권의 수해 복구가 완료되지 않으면서 공급마저 원활하지 못한 것으로 파악된다. 

비축 등이 어려운 시설채소의 경우 당장 가격을 낮추기 어려운 상황에서 정부는 업계에 가격 인하를 요청하고 나섰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일 대형마트 및 농협 등 유관기관과 '농축산물 수급상황 간담회'를 열고 유통업계에 지나친 가격인상을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시설채소 외에 다른 품목의 수급 여건은 비교적 양호한 상황이지만 농축산물에 큰 영향을 미치는 폭염·태풍 등 날씨가 변수다. 

특히 지난해 9월 태풍으로 가격이 2배 가까이 오른 배추는 올해도 상황이 좋지 않다. 농식품부에 따르면 여름배추 재배면적이 줄면서 8월 공급량은 전년대비 7% 감소할 전망이다. 여기에 고온다습한 기후로 무름병 등 병해가 확산될 경우 출하량이 더 줄어들 수 있다. 

무 역시 생산량이 늘면서 가격이 지난해에 비해 낮은 편이지만 최근 잦은 강우와 고온 영향으로 단수가 줄어들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고온의 영향을 많이 받는 상추 등 시설 채소는 당분간 폭염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며서 높은 가격이 불가피하다. 

닭고기의 경우 공급이 부족한 상황에서 지난달 집중호우에 따른 축사 피해로 가격 강세가 이어지고 있다. 여기에 여름철 고온 다습한 날씨로 축산물 생산성이 떨어지는 반면 휴가철 수요가 몰리면서 공급 부족 현상이 심화될 수 있다. 

정부는 비축‧계약재배, 수입 조치 등을 통해 공급을 확대하면서 소비자 부담 완화를 위한 할인 지원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이달 3일부터 9일까지 양파·상추·시금치·깻잎·닭고기·감자·오이·애호박·토마토·당근·청양고추까지 11종을 선정,  1인당 1만원 한도로 20%(전통시장 30%) 할인을 지원하기로 했다. 

김종구 농식품부 유통소비정책관은 "가격 강세를 보인 시설채소의 공급 여건 개선으로 가격이 점차 안정세를 보이고 있는 만큼 대형마트 등 유통업계에서도 지나친 가격 인상을 자제하는 등 가격 안정을 위해 노력해 달라"며 "정부도 소비자 부담 완화를 위한 할인 지원을 지속 추진하는 등 여름철 장바구니 물가 안정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