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 소비자물가 2.3%...두달 연속 2%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최예지 기자
입력 2023-08-02 08:0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통계청 '7월 소비자물가동향' 발표

채소 가격 보는 시민
    청주연합뉴스 이성민 기자  집중호우로 농산물 가격이 급등한 가운데 1일 오후 한 시민이 청주시 흥덕구 봉명동의 한 마트에서 상추 가격을 확인하고 있다 202381
    chase_areteynacokr2023-08-01 183519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사진=연합뉴스]
7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두 달 연속 2%대를 이어가고 있다. 

2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3년 7월 소비자물가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는 111.20(2020년=100)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2.3% 올랐다.

이는 전월 상승률(2.7%)보다 0.4%포인트 낮은 수치로, 지난 2021년 6월(2.3%) 이후 2년1개월 만에 가장 낮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물가상승률은 지난해 7월 6.3%로 정점을 찍은 이후 8월부터 5%대를 기록하다가 올해 2월(4.8%), 3월(4.2%) 4%대를 이어갔다. 이후 4월(3.7%), 5월(3.3%) 3%대까지 떨어졌고 지난 6월부터 2%대를 보이고 있다. 

석유류 가격이 지속해서 하락하며 전체 물가 상승세 둔화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석유류는 1년 전보다 25.9% 하락하면서 관련 통계가 작성된 1985년 1월 이후로 최대 감소폭을 기록했다.

서비스 가격 상승률이 둔화한 것도 물가 안정화에 영향을 미쳤다. 지난달 서비스 가격은 전년 동월 대비 3.1% 오르며 전월(3.3%) 상승폭보다 줄었다.

다만 지난달 폭우 영향으로 채소류 등의 물가가 불안정한 모습을 보였다. 채소류 물가는 전월 대비 7.1% 올랐다. 날씨의 영향을 크게 받는 상추와 시금치 등 잎채소류의 변동 폭이 컸다.

물가의 기조적 흐름을 보여주는 근원물가(농산물 및 석유류 제외 지수)는 전년 동월 대비 3.9% 상승해 지난해 5월(4.1%) 이후 최저치를 기록했다. 또 다른 근원물가 지표인 식료품 및 에너지 제외 지수는 3.3% 올랐다.

자주 구매하는 품목 위주로 구성돼 체감물가에 가까운 생활물가지수는 1년 전보다 1.8% 올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