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시, 수많은 자원봉사 발걸음… 수해 복구 현장엔 '감동이 있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논산)허희만 기자
입력 2023-07-28 17:2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28일까지 8천 3백여 자원봉사자 논산 수해 현장으로… 32사단 장병들은 생명도 구해 내

피해복구 봉사활동자에게 감사를 표하는 백성현 논산시장사진논산시
피해복구 봉사활동자에게 감사를 표하는 백성현 논산시장[사진=논산시]

집중호우 피해 복구에 총력 중인 논산시가 자원봉사와 나눔의 가치를 바탕으로 일상복귀에 속도를 높이고 있다.
 
지난 14일부터 약 2주간 논산을 찾은 자원봉사자는 8,309명으로, 공무원 및 군ㆍ경ㆍ기업체 관계자는 물론 전국 각지 지자체의 봉사단체, 사회단체까지 다양한 이들이 수해 복구에 일손을 보태고 있다.
 
논산시 전 공직자들은 나흘간 두 개 조로 나뉘어 수해 현장으로 향해 봉사에 임했으며, 4대대 특전여단을 비롯한 군부대 봉사 인력과 경찰관들도 농촌 일선에서 복구작업에 구슬땀을 쏟고 있다.
 
소중한 시민의 생명을 구한 일도 있었다. 육군 제32사단 장병들은 성동면에서 호우피해 복구작전 중 마을에 거주하는 어르신이 마당에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하고 즉시 응급조치와 119 신고 대응을 취해 건강을 회복시킨 것으로 알려졌다.

수난의 아픔을 나누고자 논산을 찾은 호국 용사들이 주민의 안전까지 책임진 미담이라 할 수 있다.
 
타 지자체에서의 발걸음도 이어지고 있다. 광주, 수원, 용인, 서산, 당진 등 전국 범위의 봉사자들이 하루에도 수백 명씩 논산을 방문해 갖은 복구작업에 매진 중이다.

새벽같이 나섰다고 밝힌 관외 봉사자들은 “기쁠 때나 슬플 때나 서로 돕고 사는 것이 도리”라며 논산시민에게 격려를 전하기도 했다.
 
논산시 지역사회에서는 ‘마치 나의 일처럼’수해 복구에 동참 중인 봉사자들에게 감사를 표하고 있다. 논산시기자협회에서는 수해복구 현장 곳곳을 찾아 응원 물품을 전하기도 했으며, 지역 농가 역시 시원한 새참을 나누며 봉사의 보람을 더욱 크게 빚어내는 모습이다.
 
한편 백성현 논산시장 역시 복구 현장을 돌며 봉사자들에게 감동의 인사를 전하고 있다. 백 시장은 “도움의 손길을 내어주신 모든 분들의 땀과 성의를 결코 잊지 못할 것”이라며 “논산시민을 대표해 깊은 감사의 인사를 올린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