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서 웃었다" 대우건설, 2분기 영업익 2177억원...전년比 152%↑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윤섭 기자
입력 2023-07-27 11:3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상반기 매출 5조 8795억원, 영업이익 3944억원··· 전년대비 각각 25.4%, 28.2% 증가

사진대우건설
대우건설이 해외 사업을 앞세워 2분기 시장 예상치를 웃도는 실적을 기록했다. 사진은 을지로 대우건설 사옥. [사진=대우건설]


대우건설이 올해 2분기 시장 예상치를 웃도는 실적을 기록했다. 건설업황 악화에도 해외 사업 성과를 기반으로 호실적을 이어갔다. 

대우건설은 연결재무제표 기준 올해 2분기 실적을 잠정집계한 결과 매출액 3조2714억원, 영업이익 2177억원을 기록했다고 27일 밝혔다.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각각 34%, 152% 증가한 것이다. 당기순이익은 전년 동기(484억원) 대비 321.7% 증가한 2041억원을 기록했다. 

사업부문별로는 △주택건축사업부문 2조1161억원 △토목사업부문 5957억원 △플랜트사업부문 4333억원 △기타연결종속부문 1263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상반기 연결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매출은 전년 동기(4조6904억원)대비 25.4% 증가한 5조8795억원,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3077억원) 대비 28.2% 증가한 3944억원을 기록하며 성장세를 이어갔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토목사업부문의 이라크 알 포와 플랜트사업부문의 나이지리아 LNG Train7 등 해외 대형 프로젝트의 매출이 본격화되며 이익이 증가했다"며 "기존 대형 프로젝트의 매출 발생 지속과 함께 향후 신규 프로젝트 실적도 기여할 것으로 보여 비주택사업 분야 위주의 지속적인 성장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상반기 신규 수주액은 전년 동기(7조7719억원) 대비 25.3% 감소한 5조8063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연간 계획(12조3000억원) 대비 47.2%다. 상반기 기준 수주잔고는 45조157억원으로, 연간 매출액 대비 4.3년 치 일감에 해당한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상반기에 연이은 대규모 해외수주로 인해 연간 해외 수주목표인 1조8000억원을 이미 초과 달성했다"며 "하반기에도 이라크와 리비아 등 해외 거점 국가에서의 후속 수주 및 신시장 발굴에 역량을 집중해 올해 목표를 초과달성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