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승원 광명시장 "공직자 갑질 조직문화 해치고 공공서비스 질 떨어뜨리는 행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광명) 박재천 기자
입력 2023-07-25 10:3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갑질 뿌리 뽑는뽑는다...3대 비위 준한 강도높은 대책 추진

  • 갑질 행위자 무관용 처벌, 예방 교육 강화

박승원 광명시장사진광명시
박승원 광명시장[사진=광명시]
박승원 경기 광명시장이 25일 "공직자의 갑질은 조직문화를 해치고 나아가 공공서비스의 질을 떨어뜨리는 행위"라며 갑질을 뿌리 뽑겠다는 입장을 거듭 재확인했다.

이날 박 시장은 "조직 내 갑질을 근절하기 위해 갑질 대상자 무관용 처벌 등의 내용을 담은 강도 높은 대책을 추진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번 대책은 갑질 예방 교육을 확대해 사전 예방 기반을 구축하고, 가해자에 대한 제재와 처벌을 강화하는 등 공직사회에 갑질이 발 붙이지 못하도록 조직문화를 바로 잡는 다는 게 골자다.

박 시장은 갑질 근절을 위해 사전 예방 기반 구축, 피해 신고 시스템 활성화, 감찰 강화 등 대응 체계 정비, 가해자 처벌 강화 등 5대 분야 과제를 추진하기로 생각을 굳혔다.

우선 조례, 규칙, 규정, 업무지침, 업무절차 등 전 부서의 행정 과정에 내재된 갑질 요인을 점검하고 발굴해 바로잡는다.

또 도시공사, 문화재단, 자원봉사센터, 청소년재단 등 공공기관도 자체 복무규정 등에 갑질 금지 규정을 제정하고,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한 갑질 예방교육도 강화할 방침이다. 

박 시장은 갑질 가해자에 대한 제재와 처벌도 강화했다.

갑질 가해자는 지방공무원법이 정하는 성실의 의무와 품위유지 의무를 위반한 것으로 보아 무관용 원칙으로 처벌하고 지방공무원 징계규칙에 따라 감경 대상에서도 배제한다는 박 시장의 설명이다.

특히 갑질 가해자의 관리·자와 상급자가 가해자를 은폐하거나 피해자 보호를 소홀히 할 경우에도 관리 의무를 다하지 못한 것으로 판단해 징계하고, 갑질로 징계를 받았다가 승진 제한 기간이 지났어도 승진심사위원회에서 갑질 행위자가 승진 자격이 있는지 강도 높게 심사할 방침이다.

아울러 공무원 복지포인트, 해외 연수 등 직원을 대상으로 한 복지혜택과 각종 포상에서 제외하기로 했다.

박 시장은 피해자 보호와 회복을 위한 지원도 시행할 계획이다.

우선 피해자가 희망하면 즉시 인사조치를 통해 가해자와 격리하고 심리상담 등을 제공해 정신적, 육체적 고통을 줄이도록 돕고, 2차 피해가 되지 않도록 모니터링을 강화하며, 만약 2차 피해가 확인되면 수사 의뢰 등을 통해 피해자 신변을 보호할 예정이다.

한편 박 시장은 "갑질을 음주운전, 성폭력, 금품 수수 등 3대 비위와 다름없는 행위로 규정하고 뿌리를 뽑을 때까지 강력하게 대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