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아동돌봄협의체' 첫 회의 열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수원)강대웅·차우열 기자
입력 2023-07-21 17:2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교육청 등과 아동돌봄협의체 구축…돌봄서비스 확대 논의

사진경기도
경기도가 아동돌봄협의체를 진행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경기도]
경기도는 도청에서 ‘경기도 아동돌봄협의체’ 첫 회의를 열었다고 21일 밝혔다.

아동돌봄협의체는 여러 부처에서 각기 운영되는 돌봄서비스로 나타날 돌봄 격차를 해소하고 기관별 연계 지원을 활성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협의체는 경기도, 경기도교육청, 경기도의회, 초등학교, 경기도여성가족재단, 육아정책연구소, 시군, 교육지원청, 돌봄기관, 학부모 등 16명으로 구성됐다.

이날 협의체는 △지역자원 연계 돌봄시설 확대 △출·퇴근 시간대 틈새돌봄 운영시간 연장 △우수돌봄프로그램 개발·보급 및 공유 △수요자 맞춤형 돌봄서비스 확대 등 다양한 돌봄 현안을 논의했다.

특히 경기도는 돌봄공백 해소를 위해 긴급 돌봄수요에 맞춘 돌봄서비스 확대, 지역자원을 활용한 돌봄시설 확충, 경기도 아동돌봄센터를 중심으로 한 지역 내 돌봄네트워크 구축·운영을 제안했다.

도와 교육청은 방과후 아동들을 위한 실질적인 돌봄충족을 위해 학교 내 유휴공간을 활용한 ‘다함께돌봄센터’를 설치하고 및 돌봄시간 연장에 대해 두 기관이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현재 도내 대표적인 돌봄시설은 지역아동센터 780개소, 다함께돌봄센터 252개소, 학교돌봄터 31개소, 경기도 아동돌봄(지역거점)센터 10개소가 운영되고 있다.

윤영미 경기도 여성가족국장은 “경기도 아동돌봄사업이 한걸음 더 나아가 아동이 행복하고 부모가 안심할 수 있는 돌봄환경이 마련될 수 있도록 교육청 등 관계기관 간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에는 2022년 말 기준 전국 12세 이하 아동 인구 497만 명 중 29.2%가 거주하고 있다. 12세 이하 아동인구 비중은 10.7%로 세종, 제주, 울산 다음으로 높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