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상반기 불법체류 외국인 2만명 '역대 최대'…태국 국적 1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남가언 기자
입력 2023-07-21 14:5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경기도 과천시 정부과천청사에 위치한 법무부 20230623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경기도 과천시 정부과천청사에 위치한 법무부. 2023.06.23[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올해 상반기 출입국사범 정부합동단속을 시행한 결과 불법 체류·취업 외국인 2만427명이 적발됐다.

법무부(한동훈 장관)는 21일 이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지난해 상반기 불법 체류·취업 외국이 6292명이었는데 올해는 3배 이상 증가했다. 상반기 기준 역대 최대 규모다.

적발된 이들 중 태국 국적이 8645명으로 가장 많았고 베트남 3923명, 중국 2597명, 몽골 826명 등이었다.

법무부는 이들 중 1만7931명을 강제퇴거하고 851명에게는 출국 명령을 내렸다. 외국인 밀집거주지역에 대한 순찰·점검 등을 벌여 불법체류 외국인 1만8157명을 자진 출국하도록 계도했다. 이에 따라 법무부로부터 출국 조치된 불법체류 외국인은 총 3만7000여명이다. 

한 장관은 "대한민국 법을 지키고 경제에 기여하는 외국인은 유연하게 받아들이되 법을 어기는 불법체류 외국인은 엄정히 단속하겠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