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 오픈 이모저모] ① 공 맞은 갤러리…새똥 맞은 빅토르 호블란드 外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호이레이크=이동훈 기자
입력 2023-07-21 10: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20일(현지시간) 영국 잉글랜드 호이레이크의 로열 리버풀 골프클럽(파71)에서 로열앤드에이션트골프클럽(R&A) 제151회 디 오픈 챔피언십(총상금 1650만 달러) 1라운드가 열렸다. 

1라운드 결과 5언더파 66타를 때린 선수 3명(크리스토 람프레히트, 토미 플리트우드, 에밀리아노 그리요)이 순위표 맨 윗줄을 삼등분했다. 

한국 선수 중에서는 김시우가 2언더파 69타 공동 13위로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이날 로열 리버풀 골프클럽(파71)에서는 오전 6시 35분부터 오후 4시 16분까지 15시간 동안 1라운드가 진행됐다. 그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을까.
 
한 갤러리가 20일 영국 잉글랜드 호이레이크의 로열 리버풀 골프클럽에서 열린 제151회 디 오픈 챔피언십 1라운드 18번 홀에서 애덤 스콧이 날린 공에 맞았다 사진블랙롯지브루 트위터
한 갤러리가 20일 영국 잉글랜드 호이레이크의 로열 리버풀 골프클럽에서 열린 제151회 디 오픈 챔피언십 1라운드 18번 홀에서 애덤 스콧이 날린 공에 맞았다. [사진=블랙롯지브루 트위터]
◆ 공 맞은 갤러리

호주의 애덤 스콧은 이날 파5 18번 홀 티잉 구역에서 당황스러운 표정을 지었다. 티샷한 공이 왼쪽으로 날아갔다. 날아간 공은 선글라스를 낀 한 갤러리의 머리를 맞혔다. 갤러리는 피를 흘렸다. 스콧은 그에게 다가가 장갑에 글귀와 사인을 해서 줬다. 글귀는 "미안해, 친구"였다. 머리를 맞은 갤러리는 "사인 장갑 감사하다. 이번 주 스콧의 행운을 빈다"고 말했다. 행운은 뒤따르지 않았다. 스콧의 프로비저널볼 역시 오른쪽으로 날아갔다. 결국 그는 이 홀에서 더블 보기를 범했다. 스콧은 1라운드 결과 1오버파 72타 공동 48위에 위치했다.

◆ 5번째 메이저 대회 언급한 브란델 챔블리

브란델 챔블리는 전직 프로골퍼이자, 미국의 유명 골프해설자다. 그는 최근 디 오픈 특집 방송에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의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을 메이저 대회로 승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재 남자골프 메이저 대회는 진행 중인 디 오픈 등 4개(마스터스 토너먼트, PGA 챔피언십, US 오픈 등)가 있다. 플레이어스 챔피언십이 메이저로 승격되면 5대 메이저로 기록된다. 여자골프는 5개의 메이저가 있다. 챔블리는 최근까지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PIF)와 그들의 자금을 받는 LIV 골프 인비테이셔널 시리즈 등을 비난해 왔다. 
 
빅토르 호블란드오른쪽가 20일 영국 잉글랜드 호이레이크의 로열 리버풀 골프클럽에서 열린 제151회 디 오픈 챔피언십 15번 홀 두 번째 샷 지점에서 테이크 어웨이 도중 새똥을 맞았다 사진RA
빅토르 호블란드(오른쪽)가 20일 영국 잉글랜드 호이레이크의 로열 리버풀 골프클럽에서 열린 제151회 디 오픈 챔피언십 15번 홀 두 번째 샷 지점에서 테이크 어웨이 도중 새똥을 맞았다. [사진=R&A]
◆ 새똥 맞은 빅토르 호블란드

"뭐였어? 나 방금 새똥 맞았어."

이날 15번 홀 두 번째 샷 지점에 노르웨이의 빅토르 호블란드가 어드레스 자세를 취했다. 테이크 어웨이 도중 스윙을 멈췄다. 오른손을 바라보던 그의 왼쪽 머리 위로 한 마리의 새가 날아간다. 호블란드는 캐디에게 "뭐였어?"라고 묻는다. 캐디가 답하자, "나 방금 새똥 맞았어"라며 웃는다. 새똥은 그의 오른손에 떨어졌다. 중계진은 "대자연이네요"라고 말했다. 이어 "이건 운이 좋아진다는 징조"라고 설명했다. 중계를 하던 다른 해설자는 "우리 엄마가 처음 알려준 사실"이라며 능청을 떨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