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옐런 "대중관세 철폐 요구, 시기상조…국가안보 차원 조치"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권성진 기자
입력 2023-07-17 10:3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미중 모두 유익한 무역과 투자 분야 존재


 
인도에서 기자 회견하는 옐런 미 재무장관
    간디나가르 로이터연합뉴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이 16일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 은행 총재 회의가 열리는 인도 간디나가르에서 기자회견 하고 있다 오는 17일 이틀 일정으로 개막하는 이번 회의는 세계 경제와 보건 지속 가능 금융과 인프라 국제금융 체제 국제조세 금융포용과 규제 등 5개 세션으로 진행된다 20230716
    ddy04002ynacokr2023-07-16 151408
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1980-2023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이 16일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 은행 총재 회의가 열리는 인도 간디나가르에서 기자회견 하고 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이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 시절 중국에 부과한 관세를 당장 철회하는 것은 '시기상조'라는 입장을 밝혔다. 다만 미중 갈등에 대해서는 단계적으로 완화할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16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옐런 장관은 이날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회의 참석차 인도 간디나가르를 방문한 자리에서 "중국 측의 불공정한 무역 관행에 대한 우려가 있어 대중 관세가 부과됐고 이 부분에 대한 미국의 우려는 여전하다"고 하면서 "현재 대중 관세를 단계적으로 축소하는 것은 시기상조"라고 말했다. 

이날 옐런 장관은 방중 기간 중국 당국 관계자와 대중 관세에 대해 논의했다는 사실을 인정했다. 그는 관세 제재에 대해서는 "시간이 지남에 따라 단계적으로 완화해 나가는 방법이 유용할 것"이라며 "이는 아마도 우리가 진전을 이룰 수 있는 분야"라고 평가했다. 중국 재무부는 옐런 장관의 방중 직후 발표한 성명에서 미국이 관세를 철회할 것과 중국 기업에 대한 제재 해제를 요구했다.

옐런 장관은 대중 관세는 안보 차원에서 단행한다는 것을 분명히 했다. 그는 "이에 대해서는 논쟁의 여지가 없고 미국과 중국 양측 모두에게 유익한 무역과 투자가 있는 많은 분야가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중국은 전 세계 많은 국가로부터 매우 중요한 수입국이기 때문에 중국의 성장이 둔화하면 많은 국가에 영향을 미치며 우리는 그것을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동맹과 우방국을 중심으로 공급망을 재편하는 '프렌드 쇼어링'에 대한 언급도 나왔다. 옐런 장관은 이날 인도를 프렌드 쇼어링의 "없어서는 안 될 파트너"로 부른 데 이어, 이 일환으로 이번 주 베트남을 방문할 예정이다. 

옐런 장관의 이 같은 발언에 대해 블룸버그통신은 미국 정치가 반영된 것으로 해석했다. 블룸버그통신은 "대중 관세를 해제하려는 움직임은 미국 국내에서 정치적 논란을 일으킬 수 있다"며 "공화당은 중국에 대한 압박을 강화하려고 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미국 고위 당국자의 중국 방문은 계속되고 있다. 존 케리 미국 기후변화 특사는 전날부터 중국 베이징에 도착해 나흘간 방중 일정을 시작했다. 이번 방중에서는 온실가스 감소, 친환경 에너지 전환 등이 양국 회담의 주요 의제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