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브레인, 2분기 실적 저점 찍고 3분기 반등… 목표주가 35만원으로 상향 [키움증권]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재빈 기자
입력 2023-07-17 08:4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키움증권은 솔브레인에 대해 분기 실적 반등이 예상된다며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목표주가를 30만원에서 35만원으로 상향한다고 밝혔다.

박유악 키움증권 연구원은 17일 "솔브레인의 2분기 실적은 매출 2322억원, 영업이익 436억원으로 컨센서스에 부합할 것"이라며 "고객사 감산 영향으로 반도체 부문 실적은 전분기 대비 감소하겠지만 그 외 디스플레이와 이차전지 부문의 실적은 전분기 대비 회복세를 보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3분기 실적 전망치로는 매출 2407억원과 영업이익 478억원이 제시됐다. 분기 실적 회복세 진입을 전망한 셈이다. 고객사의 생산 및 판매 증가에 힘입어 반도체 소재 부문의 실적 개선이 본격화될 것으로 추정된다.

박 연구원은 "파운드리 부문 실적 확대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솔브레인은 주요 고객사 해외 공장 증설에 대응하며 그간 메모리에 국한됐던 반도체 부문 실적을 파운드리 부문으로 확대해 나아갈 것"이라며 "업황 사이클에 따른 실적 변동성 둔화로 이어지면서 주가 상향의 근거로 작용할 수 있다. 중장기 실적 성장성을 반영해 목표주가를 30만원에서 35만원으로 상향한다"고 설명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