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능 영향 미미' 그로시 IAEA 사무총장 방한…공항서 거센 반대 시위 직면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한영훈 기자
입력 2023-07-08 09:0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라파엘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이 7일 저녁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 국제선에 도착 시민단체의 항의를 피해 다른 곳으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
라파엘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이 7일 저녁 서울 강서구 김포공항 국제선에 도착, 시민단체의 항의를 피해 다른 곳으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라파엘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이 한국 땅을 밟자마자 거센 항의 시위에 가로막혔다. 앞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 계획에 대한 종합보고서를 통해 ‘방사능 영향은 무시해도 될 정도’라는 결론을 내린 데 대한 후폭풍이다.
 
그로시 사무총장은 지난 7일 저녁 김포공항 국제선 터미널에 도착해 사흘간의 방한 일정을 시작했다.
 
그러나 공항 귀빈용 출구 앞에 들어서자마자 시위대의 격렬한 항의를 맞닥뜨렸다.
 
시위대는 'IAEA 일본 맞춤 보고서 폐기하라', 'IAEA 사무총장 방한 반대' 등의 푯말을 들고 "그로시 고 홈(go home)", "해양투기 반대한다", "그로시는 한국을 떠나라" 등의 구호를 외쳤다.
 
일부 시위대는 그로시 사무총장에게 고성을 지르며 비난하기도 했고, 경찰들과 몸싸움도 벌였다. 이로 인해 좀처럼 공항 청사 바깥으로 빠져나갈 수 없는 상황이 연출됐다.
 
그로시 사무총장은 귀빈용 출구가 아닌 공항 2층을 통해 빠져나가려고 시도했다. 이를 발견한 시위대로 인해 다시 엘리베이터를 타고 귀빈실로 향했다. 결국 그는 비행기 도착 후 2시간가량이 지난 후에야, 시위대와 취재진의 눈에 띄지 않는 통로로 김포공항을 빠져나갔다.
 
외교사절이 한국을 찾자마자 항의 시위로 입국길에서부터 난항을 겪은 것은 이례적이다.
 
여기엔 앞서 IAEA가 2년 3개월여간 검토를 통해 발표한 '오염수 방류 계획 종합 보고서’가 영향을 미쳤다. 이 보고서에는 “도쿄전력이 계획한 대로 오염수를 통제하며 점진적으로 바다에 방류할 경우 인체와 환경에 미치는 방사능 영향은 무시해도 될 정도로 미미할 것"이라는 내용이 담겼다.
 
그는 8일 오후 유국희 원자력안전위원장과 박진 외교부 장관을 차례로 만난다. 아울러 9일 오전에는 오염수 방류에 반대하는 더불어민주당을 만나는 일정이 잡혀 있어 어떤 논의가 오갈지 관심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1개의 댓글
0 / 300
  • 세계인 99%가 신뢰하는 유엔 원자력안전기구 IAEA를 정녕 안믿겠다면,
    차라리 천동설을 믿던가
    아님, 교활한 악질 전과4범 이재명놈의 촐싹거리는 얍삽한 주둥아리를 실컷 빨던가,
    그것도아님, 민노총년놈, 전교조년놈, 민변년놈, 전라도년놈, 북한김정은놈, 뗏놈들
    괴담 선동몰이를 배터지게 믿던가,
    니조꼴리는대로하세요.

    공감/비공감
    공감:3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