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공공 클라우드 시장 향해 칼 뺀 구글..."韓 정부와 협력 바라"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임민철 기자
입력 2023-07-05 19: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CSAP 제도 개편 후 빅테크 본사 차원 첫 사업 도전 의지 표명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아마존에 이어 또 다른 빅테크 기업인 구글이 한국 공공 부문 클라우드 시장 공략 의지를 강하게 드러내기 시작했다. 본사 차원에서 공공 클라우드 시장 진입에 필요한 한국 정부의 자체 보안인증 절차를 밟고 국가·공공기관, 지방자치단체, 그 산하기관에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할 사업 조직, 인력, 국내 파트너 등을 확보하는 데 힘을 싣겠다는 뜻으로 읽힌다.

5일 아주경제 취재를 종합하면 구글은 올해 한국 공공 시장 관문인 ‘클라우드 보안인증(CSAP)’ 제도 개편으로 공공기관 대상 클라우드 서비스 제공 기회가 열렸다고 판단하고 한국 클라우드 조달 시장 공략을 준비 중이다. 인공지능(AI) 기술력을 앞세운 클라우드 서비스로 한국 시장을 공략할 경우 승산이 있다는 내부 판단도 작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준 양(June Yang) 구글클라우드 클라우드 AI 및 산업 솔루션 부문 부사장은 최근 아주경제 관련 문의에 “CSAP 획득을 통해 한국 공공 부문 기관과 협력하고 구글클라우드의 기술과 전문성을 공유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답했다. 구글이 아직 CSAP를 획득하지 못해 국내 공공 시장 문턱을 넘지 못했지만, 이를 추진하겠다는 뜻을 공식화한 셈이다.

지난 2022년 11월 구글클라우드코리아 간담회에서도 국내 사업 책임자가 이와 비슷한 발언을 한 적이 있다. 당시 미국 무역대표부(USTR) 등 정부와 주한미국상공회의소(암참)가 무역 장벽으로 지목하는 ‘물리적 망 분리’ 조항이 CSAP 심사를 위한 인증 항목에 포함돼 있어, 이 조항을 완화하는 방향으로 보안인증 제도를 개편하는 논의가 진행 중이었다. 실제 물리적 망 분리 조항을 완화한 제도는 올해 2월부터 시행됐다.

현행 CSAP 인증 기준은 정보보안 요구 수준에 따라 보안인증 등급을 상·중·하로 나누고 가장 낮은 ‘하’ 등급으로 보안인증을 신청하는 클라우드 서비스에 물리적 망 분리 대신 ‘논리적 망 분리’ 기술을 적용할 수 있도록 개편됐다. 앞서 아마존 본사 공공 사업 담당 임원도 이 제도 개편 필요성을 우회적으로 언급하면서 공공 클라우드 시장에 큰 관심을 보여 왔지만, 실제로 개편이 이뤄진 뒤 한국에서 공공 클라우드 사업을 전개하겠다는 의지를 본사 차원에서 뚜렷하게 드러낸 건 구글이 빨랐다.

아마존이나 구글 등 빅테크 기업은 글로벌 클라우드 시장에서 분기별 조 단위 매출을 일으키며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이들은 절대적인 시장 규모가 작지만 성장세가 강하고 변화 의지가 큰 한국에서 민간·공공 부문 클라우드 확산 흐름을 주시하면서 선점 기회를 찾아왔다. 산업계는 올해 보안인증 개편을 그 분기점으로 인식하고 있다.

업계는 CSAP 제도가 이제 막 개편된 데 따른 혼란이 진정되면 빅테크 기업들이 보안인증을 획득하고 국내 시장 경쟁 전선을 민간에서 공공 부문으로 확장할 것으로 보고 있다. 구글 측은 CSAP 인증 신청 접수 여부 문의에 현재로서 답변할 것이 없다는 입장이지만, 본사 임원 발언에 따르면 구글은 공공 클라우드 시장 문턱을 넘게 되면 자사 초거대 AI 기술을 활용한 행정 혁신, 산업 발전, 경제 신성장 동력 마련 등 정부 국정과제를 지원하겠다고 나설 계획이다.

준 양 부사장은 “구글 클라우드는 여러 정부 기관과 협력해 디지털 경제 성장을 지원하고, 안전하며 책임감 있는 방식으로 모든 기업과 개인에게 AI의 이점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AI는 규모에 관계 없이 모든 기관의 장단기 과제 해결을 돕는 강력한 도구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