튀르키예, 기준금리 15%로 배 가까이 인상…40% 인플레이션 잡기는 역부족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장성원 국제경제팀 팀장
입력 2023-06-22 22:1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튀르키예 대통령[사진=AFP·연합뉴스]


튀르키예가 기준금리를 15%로 배 가까이 인상했다. 하지만 40%에 달하는 인플레이션을 잡기에는 턱없이 부족해 보인다. 

22일(현지시간) CNBC, BBC 등 외신들에 따르면 튀르키예 중앙은행은 이날 기준금리를 종전 8.5%에서 15%로 배 가까이 인상했다.

하피즈 가예 에르칸 신임 튀르키예 중앙은행 총재는 성명에서 "정책 위원회는 가능한 빨리 디스인플레이션(인플레이션을 극복하기 위한 경제 조정책)을 정착시키고, 인플레이션 전망을 고정시키고, 가격 결정 행동이 악화하는 것을 막기 위해 통화 긴축을 시작하기로 결정했다"며 금리 인상 이유를 설명했다.

이는 2021년 3월 이후 2년 3개월 만의 첫 금리 인상으로, CNBC는 "최근 재선된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튀르키예 대통령 휘하 새로운 경제 부서의 급격한 통화정책 U턴"이라고 평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그동안 기준금리 인상을 '악'으로 간주하면서 세계적인 고물가 환경 속에서도 금리 인하를 고집해왔다. 자신의 뜻을 따르지 않는 중앙은행 총재들은 해임시켰다.

이에 튀르키예는 2021년 후반 19%였던 기준금리를 꾸준히 인하하면서 올해 3월에는 8.5%까지 내렸다. 그 사이 인플레이션은 엄청나게 오르면서 작년 말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은 80%를 넘었다. 올해 들어 인플레이션이 줄었다지만 그럼에도 여전히 40%에 육박하는 수준이다. 

따라서 전문가들은 배 가까운 금리 인상에도 불구하고 조치가 충분치 않다고 지적하고 있다. 자산운용사 블루베이 에셋 매니지먼트의 신흥시장 전략가 티모시 애쉬는 이번 금리 인상에 대해 "실망스럽다. 충분치 않다"라며 "그들은 금리를 더 앞당겨 올릴 필요가 있었다. 시장은 이를 반기지 않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앞서 골드만삭스는 튀르키예 중앙은행이 금리를 40%까지 인상할 것이라고 예상하기도 했다.

뿐만 아니라 에르도안 대통령이 언제 변심할지 모르는 것 역시 향후 튀르키예 통화정책의 주요 리스크라고 전문가들은 짚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