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소식]한국아메리카학회 학생워크숍 부경대학교팀 '1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부산)박연진 기자
입력 2023-06-22 16:33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1500개 '혁신수업' 강의 효과 '톡톡'...영문학 박준형 교수 등 최우수 논문상 수상

한국아메리카학회 수상 부경대팀 기념촬영 장면[사진=부경대학교]

국립부경대학교가 최근 경희대에서 열린 한국아메리카학회 2023 학생워크숍에서 최우수 논문상(Best Paper Award)을 받았다.

부경대 영어영문학전공 박준형 교수와 정은서·김예서·황도은 학생팀은 지난 학기에 PBL(문제중심학습‧프로젝트기반학습) 방식의 혁신수업으로 진행된 ‘미국학 입문’이라는 강의의 수업과정 및 결과를 기반으로 주제발표를 해 우수한 평가를 받았다.

지난 2020년 공식적으로 혁신수업 운영 지침까지 제정해 체계적인 지원에 나서며 대대적으로 운영에 나선 ‘혁신수업’이 강의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는 평가다.

혁신수업이란 두 명 이상의 교수가 진행하거나 온라인학습 후 현장토론하는 등 전통적인 방식에서 탈피한 강의를 뜻한다.

부경대는 혁신수업을 △문제중심학습 △프로젝트기반학습 △팀기반학습 △플립러닝 △블렌디드러닝 △팀티칭 △코티칭 △메이커교육 △액션러닝 등 8개 유형으로 분류해 교수를 대상으로는 교수법 특강을 제공하고, 학생에게는 수강신청 단계에서부터 수업 방식을 안내하는 등 지원한다.

2020년 이후 해마다 부경대에 개설되는 혁신수업은 1500여 개에 이르고, 학생들의 호응이 높아 매 학기 참여 교원이 증가하는 추세다.

한국아메리카학회에서 수상한 부경대 팀도 ‘미국학 입문’ 강의에서 이론 강의 위주가 아닌, 미국학 관련 이슈를 주제로 팀별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매주 발표와 토론을 펼치며 문제를 해결한 자기 주도적 경험을 십분 활용해 인정받았다.

박종용 부경대 교육혁신성과원장은 “강의의 질과 학생역량을 높이기 위해 혁신수업 숙련도에 따라 교원을 체계적으로 지원하는 등 혁신수업 운영을 더욱 확대해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