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미 "선거제도 개혁, 3당 대표 만나 7월 말 담판 짓자"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슬기 기자
입력 2023-06-22 15:0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타협·조정 안 된다면 위성정당 방지 방안이라도 넣어야"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무집행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정미 정의당 대표는 22일 "6월 말까지 선거제 개혁에 대한 기본 입장을 제시하고, 3당 대표가 만나 7월 말까지 담판을 짓자"라고 제안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만약 타협과 조정이 안 된다면 현행 선거제도에서 위성정당 방지 방안만 넣고 (내년) 총선을 치러야 한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거대 양당은 늘 하던 대로 상대방 때문이라는 남 탓만 하면서 선거제 개혁논의를 회피만 하고 있다"며 "합의안 도출을 위한 조정과 대안 제시가 자기 책임의 시작"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근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은 양당 간 2+2 협의체를 만들어 선거제 개편 협상을 한다고 한다"며 "마치 지난 시즌 1위 팀과 2위 팀이, 그것도 위성정당이라는 승부조작으로 승점 도둑질에 나섰던 팀들끼리 다음 시즌 경기 룰을 만들겠다는 것이나 다르지 않다"고 비판했다. 

그는 "양당 기득권을 공고히 하려는 담합 목적이 아니라면 그 논의 절차와 구조도 민주적이고 공정해야 한다"며 "선거제 개혁방안은 정개특위와 병행해 3당의 책임 있는 논의로 만들어가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또한 이 대표는 김기현 국민의힘·이재명 민주당 대표에게 "먼저 각 당은 6월 말까지 선거제 개혁에 대한 기본 입장과 대안의 범위를 제시하라"고 요구했다.

그러면서 "이를 기초로 선거제 합의안 도출을 위해 3당 대표가 만나 끝장 토론을 해서라도 7월 말까지 담판을 지어보자"며 "서로 열린 자세로 민심을 최대한 의석에 반영하는 제도를 만들어 보자"고 거듭 촉구했다.

아울러 "위성정당을 핑계 삼아 다시 과거의 선거제도로 퇴행할 궁리는 넣어두라"면서 "제가 제시한 시한 내에 양당이 아무런 입장 표명이 없다면 정치개혁에 대한 의지가 전혀 없는 것으로 알고 있겠다"고 경고했다.

이어 "반복되는 정치실패의 책임도 오롯이 양당이 짊어져야 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